UPDATED. 2020-09-22 21:24 (화)
닉 폴스 드라마, 톰 브래디가 고개를 숙이다니 [2018 NFL 슈퍼볼]
상태바
닉 폴스 드라마, 톰 브래디가 고개를 숙이다니 [2018 NFL 슈퍼볼]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2.0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설마 했던 일이 현실이 됐다. 백업 쿼터백 닉 폴스(필라델피아 이글스)가 최고 쿼터백 톰 브래디(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를 꺾고 2018 슈퍼볼 최우수선수(MVP)로 우뚝 섰다.

닉 폴스의 필라델피아는 5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U.S. 뱅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잉글랜드와 제52회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을 41-33(9-3 13-9 7-14 12-7)으로 잡고 정상에 올랐다.
 

▲ 빈스 롬바르디(우승) 트로피를 지긋이 바라보는 필라델피아 쿼터백 닉 폴스. [사진=AP/뉴시스]

주전 카슨 웬츠의 부상으로 정규리그 15주차 때 쿼터백 중책을 맡은 닉 폴스는 터치다운 패스 3개, 337야드 전진에 리시브 터치다운 하나를 올려 그간의 설움을 날렸다. 지난 시즌 1경기 출장에 그친 그의 드라마 같은 스토리다.

2013년 반짝 활약한 닉 폴스는 기량 하락으로 세인트루이스 램스와 캔자스시티 칩스를 거쳐 친정 필라델피아로 돌아왔으나 웬츠에 가려 주목받지 못했다. 이젠 백업에 머무를 수 없는 슈퍼볼 MVP가 됐으니 새 시즌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닉 폴스 때문에 ‘언더독’으로 평가받았던 필라델피아는 1933년 창단 이후 3수 끝(1981, 2005)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2005년 결승에서 쓰라린 패배를 줬던 톰 브래디의 뉴잉글랜드를 상대로 리벤지에 성공, 기쁨이 갑절이다.

통산 8번째 슈퍼볼을 치른 톱 모델 지젤 번천의 남편 톰 브래디는 3번째 패배를 안았다.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최다 우승(6회)과 어깨를 나란히 하려던 뉴잉글랜드의 꿈은 필라델피아의 기세에 밀려 물거품이 됐다.
 

▲ 색을 당하고 벤치에 앉아 고개를 숙이고 있는 뉴잉글랜드 톰 브래디. [사진=AP/뉴시스] 

브래디는 터치다운 패스 3개, 505야드 전진으로 역사상 최고 쿼터백의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그러나 경기 내내 양 팀 통틀어 하나도 나오지 않던 색을 추격하던 4쿼터 막판 당하는 바람에 힘없이 고개를 숙였다.

이번 슈퍼볼은 그간 볼 수 없었던 치열한 난타전으로 전개됐다. 필라델피아가 장군을 부르면 뉴잉글랜드가 멍군으로 응수하는 양상이었다. 필라델피아가 근소한 우세를 점한 채 3쿼터가 마무리됐다.

종료 9분 여를 남기고 뉴잉글랜드가 브래디와 타이트엔드 롭 그론코우스키의 합작 터치다운으로 33-32로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필라델피아는 닉 폴스의 11야드 터치다운 패스로 재역전했고 색에다 필드골까지 더해 쐐기를 박았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