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6 18:30 (목)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 체감온도 –12도, 올림픽 때보다 더 춥다
상태바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 체감온도 –12도, 올림픽 때보다 더 춥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3.0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 날씨가 올림픽 때보다 더 추울 것으로 전망된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이 열리는 9일 저녁 날씨는 구름이 많겠다. 기온은 –7~-5도, 풍속은 초속 3~5m, 체감온도는 –12도 내외의 분포를 보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보다 체감온도가 더 낮겠다”고 덧붙였다.

 

▲ 3월 9일 저녁 예상 기압계 모식도. [사진=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제공]

 

동계올림픽 개회식일인 지난 2월 9일 저녁(19시~22시, 식전행사 포함) 개회식장 기온은 -3~-2도, 풍속은 초속 5~6m, 체감온도는 –9~-8도의 분포를 보였다.

개회식 날 강원도의 날씨도 추울 것으로 전망했다. 조직위는 “이날 저녁의 날씨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다”며 “기온은 강원 산간(평창 포함)의 경우 –8~-4도, 체감온도는 –14~–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강원 동해안 지역은 –2~0도 체감온도는 –6~–4도의 분포를 보이겠다”고 했다.

기상 상황에 따라 눈발로 날릴 것으로 보인다.

조직위는 “개회식 전날인 8일 새벽부터 9일 아침까지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과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산악지역과 해안지역은 10~20cm의 눈(산악지역 많은 곳 30cm 이상)이 오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고 전망했다.

다만 “대기 중상층 기압계의 이동 속도에 따라 강수 시작 시간과 체감온도의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다고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