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축구 K리그
인천 문선민 멀티골-감스트 효과, 모두가 웃었다! 전북만 빼고 [K리그1]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3.11 02:11 | 최종수정 2018.03.11 02:11:32
  • 댓글 0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인천 유나이티드가 홈 개막전에서 웃었다. 문선민의 멀티골로 8년 만에 홈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해서, 어느 때보다 많은 관중을 유치했기 때문에, 그 상대가 가져갈 수 있어 웃었고 그 상대가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이기에 더욱 기쁘게 미소 지었다.

이날 경기로 기뻤던 건 인천만이 아니었다. 다소 엉뚱해 보이는 결정으로 새 홍보대사를 앉혀 놓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개막 2경기 만에 나타난 그 효과에 만족했을 것이다. 아프리카 축구방송 전무 BJ 감스트(본명 김인직)의 활발한 홍보 때문이었다.

결국 이날 경기에 만족하지 못한 건 단 하나. 패배 팀 전북과 그 팬들 뿐이었다.

 

▲ 인천 유나이티드 문선민이 10일 전북 현대와 홈 개막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인천은 10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 2018 KEB하나은행 K리그1(1부 리그) 2라운드 홈경기에서 문선민의 2골과 무고사의 골로 3-2 승리를 거뒀다.

지난 시즌 시즌 막판까지 강등권 싸움을 벌여야 했던 인천이 홈 개막전부터 절대 강호 전북을 잡은 것은 파란이고 이변이다. 이러한 결과를 예상한 전문가들은 많지 않았다. 전북은 더욱 탄탄해진 전력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와 K리그1 개막전에서 4연승을 달렸기 때문이다.

수비력에 비해 약점으로 지적받았던 공격력이 폭발했다. 특히 국가대표급 구성인 전북의 수비진을 상대로 3골이나 넣었다는 점은 의미가 남다르다.

이날 경기는 시작 전부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K리그의 새로운 홍보대사 감스트가 올 시즌 처음으로 현장을 방문하기로 한 것도 한 몫을 했다. 감스트는 경기 시작 2시간여 전부터 현장에 나와 분위기를 전달하는가 하면 자신의 방송 시청자들을 상대로 K리그 홍보에 나섰다.

 

▲ K리그 홍보대사로 선정된 감스트가 10일 인천 라커룸을 찾아 선수들을 만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라커룸에 찾아가 선수들과 소통했고 특히 문선민에게는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관제탑 세리머니’를 알려주기도 했다. 감스트의 파급력은 매우 크다. 유튜브 구독자가 50만에 다다르고 이날 방송도 9000여 명이 시청했다. 이날 관중이 7160명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그 파급효과가 얼마나 클지를 가늠케 한다.

경기 시작 후에도 열광적인 분위기는 이어졌다. 전반 3분 만에 인천의 선제골이 터진 것이다. 무고사의 슛을 전북 골키퍼 황병근이 쳐냈지만 문전에서 기다리던 문선민이 이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16분 김신욱에게 동점골을 내줬지만 9분 뒤 무고사가 추가골을 넣어 다시 앞서갔다. 그러나 전반 41분 아드리아노가 인천 골키퍼 이태희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승리를 노리는 전북이 공세를 강화했지만 치명적인 실수 하나가 승부를 갈랐다. 후반 9분 한석종이 전방을 향해 롱패스를 날렸다. 전북 골키퍼 황병근이 골대를 비우고 뛰어나왔지만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문선민이 빠르게 달려들어 결승골을 터뜨렸다.

 

▲ 문선민(오른쪽)은 득점 후 감스트에게 배운 관제탑 세리머니를 펼쳐 박수를 받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인천 팬을 더욱 열광시킨 것은 세리머니였다. 문선민은 경기 전 감스트에게 배운 관제탑 세리머니를 펼치며 팬들을 환호케 했다. 더욱 폭발적인 반응이 나온 것은 감스트의 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들이었다. 늘 축구 게임과 해외 축구 방송만을 중계했던 감스트가 자신의 시청자들에게 K리그의 재미를 느끼게끔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장면이었다.

우승을 노리는 팀들로서도 ‘공공의 적’ 전북의 패배는 반가운 소식이었다. 그러나 당사자 전북은 웃지 못했다. 특히 결정적 상황에서 나온 실책과 상대적 약체 인천에 3골이나 내주며 수비가 흔들린 것은 재고가 필요한 부분이었다.

개막전 해트트릭의 주인공 말컹이 퇴장 징계, 김종부 감독이 욕설로 인한 출전 정지로 악재가 겹쳤던 경남FC는 홈에서 강호 제주 유나이티드마저 꺾고 2연승,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네게바가 전반 15분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말컹의 역할을 완벽히 대체했다. 후반 42분엔 쿠니모토의 쐐기골까지 더해 2-0으로 이겼다.

수원 삼성은 대구스타디움에서 홈 팀 대구FC를 2-0으로 꺾었다. 이적생 임상협과 바그닝요의 골로 기분 좋은 첫 승을 따냈다. 반면 대구는 2연패로 최하위로 내려앉았다.

상주 상무도 울산 원정에서서 김호남과 주민규의 득점으로 울산 현대를 2-0으로 꺾었다. 상주는 시즌 첫 승을, 울산은 2연패에 빠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안호근 기자  oranc317@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호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