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7 20:23 (화)
'휠체어컬링 오벤저스' 4연승 쾌속질주, 중국과 공동 1위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상태바
'휠체어컬링 오벤저스' 4연승 쾌속질주, 중국과 공동 1위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3.12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팀원 5명의 성(姓)이 모두 달라 ‘오벤저스’라 불리는 한국 휠체어 컬링 대표팀이 평창 패럴림픽에서 4연승을 질주했다.

서순석(47‧스킵), 방민자(56‧리드), 차재관(46‧세컨드), 정승원(60‧서드), 이동하(45‧서드)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12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캐나다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혼성경기 예선 4차전에서 7-5 승리를 거뒀다.

 

▲ 한국 휠체어 컬링이 12일 캐나다를 꺾고 4연승을 달렸다. [사진=뉴시스]

 

앞서 미국, NPA(러시아의 패럴림픽 중립선수단), 슬로바키아를 연파했던 한국은 이로써 4연승을 달려 중국과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4강으로 가는 발걸음이 한결 가벼워졌다.

4년 전 소치 패럴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던 캐나다를 꺾어 의미가 깊다. 1엔드부터 3점을 챙긴 한국은 3엔드 1점을 내준 뒤 4엔드 곧바로 1점을 뽑았다. 정승원의 5번째 스톤이 하우스 중앙에 위치하면서 4-1로 달아났다.

5엔드에서 2점을 허용한 한국은 6엔드에 다시 힘을 냈다. 캐나다가 마지막 스톤(해머)을 던지는 과정에서 실수한 사이, 대거 3점을 추가하며 웃었다. 7-3으로 달아나면서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7엔드에서 실수가 나와 2점을 내줬지만, 8엔드 차재관이 7번째 스톤으로 상대 스톤 2개를 하우스 바깥으로 내보내며 승리를 확정지었다.

기분 좋은 4연승을 달린 한국은 이날 오후 7시 35분 같은 장소에서 독일과 맞붙는다. 독일은 현재 2승 1패로 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