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01:13 (토)
휠체어컬링 4승1패-스노보드 김윤호 8강행 좌절-크로스컨트리 권상현 12위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상태바
휠체어컬링 4승1패-스노보드 김윤호 8강행 좌절-크로스컨트리 권상현 12위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3.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한국 휠체어 컬링의 연승 행진이 독일전에서 멈췄다. 스노보드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던 김윤호는 8강에는 오르지 못했다.

서순석(47‧스킵)이 이끌고 방민자(56‧리드), 차재관(46‧세컨드), 정승원(60‧서드), 이동하(45‧서드)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은 12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독일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휠체어 컬링 혼성경기 예선 5차전에서 3-4로 석패했다.

앞서 치른 캐나다전에서 승리하며 4연승을 달렸던 한국은 이로써 연승 행진을 ‘4’에서 마감했다. 4승 1패로 독일, 영국과 공동 2위가 됐다. 5연승을 달린 중국이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 차재관(왼쪽)이 12일 독일전에서 마지막 투구를 한 후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엔드와 3엔드, 4엔드에서 1점씩을 내준 한국은 5엔드에 2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7엔드에 다시 1점을 허용했고, 8엔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치면서 패하고 말았다. 아쉽게 1패를 적립한 한국은 13일 핀란드전(오전 9시 35분), 스위스전(오후 7시 35분)을 차례로 치른다.

스노보드에서는 김윤호가 16강까지 올랐지만 8강행 티켓을 거머쥐진 못했다.

김윤호는 12일 정선 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스노보드 크로스 남자 하지장애(SB-LL2) 부문 경기에서 전체 20명 중 16위로 16강에 올랐으나, 첫 경기에서 일본의 나리타 구리무에게 패했다.

스노보드 크로스는 1, 2차 시기 가운데 좋은 기록으로 16위까지 가린 뒤 16강부터 결승까지 2명씩 토너먼트를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 김윤호가 12일 스노보드 크로스 16강전에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차 시기에서 1분24초20으로 18위에 그친 김윤호는 2차 시기 1분17초82로 15위까지 점프했다. 이날 출전한 한국 선수 4명 중 유일하게 16강행 티켓을 거머쥔 것.

하지만 대진이 좋지 않았다. 김윤호는 1, 2차 시기에서 58초21의 압도적인 기록으로 1위를 차지한 나리타와 마주해야 했다. 결국 실력차를 극복하지 못한 김윤호는 16강전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같은 종목에 참가한 최석민은 20명 중 19위에 그쳐 탈락했다.

팔이 불편한 선수들이 참가하는 상지장애(SB-UL) 종목에서는 박수혁과 박항승이 전체 22명 중 21위와 22위에 그쳐 16강행에 실패했다.

크로스컨트리 권상현은 완주에 만족해야 했다.

권상현은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대회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20㎞ 입식 경기에서 53분21초60으로 총 18명의 선수 중 12위에 머물렀다.

같은 장소에서 열린 크로스컨트리 남자 20㎞ 시각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었던 최보규는 기권을 선언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