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6 12:36 (월)
'안경이모' 휠체어컬링 방민자, 휴대전화 자진반납에 담긴 '필승의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상태바
'안경이모' 휠체어컬링 방민자, 휴대전화 자진반납에 담긴 '필승의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3.16 0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릉=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휴대전화를 반납했어요. 경기에만 집중하기로 제 자신과 약속했거든요.”

한국 휠체어 컬링 대표팀 ‘오성(五姓) 어벤저스’의 ‘홍일점’ 방민자(56)의 목소리는 결연했다. 9승 2패 조 1위로 준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지만 1차 목표를 달성한 것뿐이라며 대회가 끝날 때까지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 방민자(위)가 15일 중국전을 승리하며 예선 1위로 준결승행을 확정지은 뒤 두 팔을 들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중국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예선 최종전을 7-6으로 승리한 뒤 취재진과 마주한 방민자는 “토너먼트에서는 그동안 준비한 것을 차근차근 풀어내겠다. 금메달까지 가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믹스트존(공동 취재 구역)에서 필승을 외친 방민자. 위풍당당한 여장부의 기운이 느껴지지만, 그에게는 결코 머릿속에서 지울 수 없는 암울했던 시간이 있었다.

그의 나이 31살이던 1993년 8월. 다니던 회사에서 승합차를 빌려 단체 여름휴가를 가는 길에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겪었다. 승합차에 타고 있던 7명 중 방민자만 하반신 마비 장애를 얻었다.

사고의 충격으로 방민자는 10년간 세상과 단절한 채로 살았다. 절망 속에 갇혀 사는 동안 가족들도 함께 힘들어했다.

방민자는 망가져 가는 언니를 지켜볼 수 없었던 여동생의 권유로 장애인복지관을 찾았고, 그곳에서 운동을 시작하면서 새로운 인생을 찾았다.

대표팀에서 리드 역할을 맡고 있는 그는 빠른 스피드에 섬세한 기술력까지 겸비하고 있다. 여자 선수로는 드물게 호그 투 호그(스톤 속도를 측정하는 시작점과 끝점) 기록이 9초대일 정도로 독보적인 기량을 과시했다.

압도적인 기량을 뽐낸 방민자는 컬링 입문 4년만인 2009년, 휠체어 컬링 국가대표가 됐다.

 

▲ 방민자가 대표팀의 중국전 승리에 환호하는 팬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패럴림픽 출전은 이번이 처음인 방민자는 휴대전화도 자진 반납하면서 대회에 ‘올인’하고 있다.

안경을 착용하고 있어 ‘안경이모’, ‘안경엄니’라는 별명이 생겼지만 정작 본인은 “(휴대전화를 반납해) 기사를 못봤다”며 웃었다. 그는 “경기에만 집중하기로 나 자신과 약속했다. 모든 것을 경기에 맞추기로 했다”며 눈빛을 반짝였다.

4강전 상대는 예선 2패 중 1패를 선사했던 노르웨이다. 한국은 2015년부터 노르웨이에 2승 7패로 절대 열세를 보일 정도로 노르웨이만 만나면 경기가 꼬였다. 이번 대회에서도 수차례 샷 난조를 보이며 완패했다.

까다로운 상대를 다시 만나는 게 껄끄러울 수도 있을 터이지만, 방민자는 자신만만했다. 그간 노르웨이의 전력을 충분히 분석했기 때문에 이길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지훈련 때 연습경기에서 이기기도 했다. (노르웨이전을) 어떻게 풀어야 할지 알고 있기 때문에 걱정되는 건 없다. 남은 시간 동안 코칭스태프와 잘 분석해서 약점을 파악할 것이다. 선수들은 정신 무장이 잘 돼있다. 그 어느 때보다 자신 있다. 충분히 금메달을 딸 수 있을 것 같다.”

패럴림픽 기간 내내 경기장에서 응원해준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방민자는 “이곳에서 함성을 잊지 못할 것 같다. 굉장히 힘들었던 순간에도 팬 여러분의 함성으로 인해 다시 힘을 내 몰입할 수 있었다”면서 “그런 상황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린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