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21:19 (수)
연천 미라클, 프로야구 레전드 김재박 氣 받았다 [독립야구]
상태바
연천 미라클, 프로야구 레전드 김재박 氣 받았다 [독립야구]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3.2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현대 유니콘스와 LG(엘지) 트윈스 사령탑을 지낸 프로야구 레전드 김재박 전 감독이 독립야구단 연천 미라클을 찾아 재능을 기부했다.

연천 미라클에 따르면 김재박 전 감독은 김인식 연천 미라클 감독의 초청을 받고 27일 연천 베이스볼파크를 방문, 선수들과 호흡했다.

스트레칭, 주루부터 수비, 타격에 이르기까지 훈련을 지도한 김재박 전 감독은 “선수들이 프로로 다시 진출할 수 있는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재능기부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 김재박 전 LG 감독(오른쪽)이 연천 미라클을 찾아 선수들을 지도했다. [사진=연천 미라클 제공]

 

이어 “여건이 허락하는 한 지속적으로 연천을 방문하여 훈련에 참여할 것”이라며 “지금 당장 프로야구로 스카우트 될 수 있는 선수도 있으니 최선을 다하여 훈련하라”고 격려했다.

1980년대 MBC 청룡(LG 전신)에서 김재박 전 감독과 함께 뛰었던 김인식 감독은 “김재박 감독이 재능기부하고 조언해준 게 선수들에게 큰 동기 유발이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설의 기를 받은 연천 미라클은 29일 오후 2시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개막하는 2018 한국독립야구연맹(KIBA) 드림리그 개막전에서 서울 저니맨 외인구단과 격돌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