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야구 프로야구
'류승현 불방망이' KIA타이거즈, 경찰 이대은 격파 [퓨처스리그]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4.10 23:49 | 최종수정 2018.04.10 23:49:35
  • 댓글 1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KIA(기아) 타이거즈가 이대은을 선발로 낸 경찰야구단을 물리쳤다.

KIA 타이거즈는 10일 벽제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퓨처스리그(프로야구 2군) 원정경기에서 경찰을 11-9로 따돌렸다.

2016년 2차 10라운드 98순위로 KIA에 입단한 1997년생 류승현이 이대은을 눌렀다. 3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1회초 중월 2루타, 5회엔 중월 홈런을 날리는 등 2안타 4타점을 올렸다.

 

▲ 퓨처스리그 경찰전에서 맹타를 휘두른 KIA 류승현.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이대은은 5이닝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KIA 선발 황인준은 5이닝 1실점으로 이대은과 맞대결에서 이겼다. 심동섭은 두 번째 투수로 등판, 6회 1이닝을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홀드를 챙겼다.

한화 이글스는 경산 원정에서 25안타를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삼성 라이온즈를 13-9로 눌렀다. 권혁은 1이닝 1실점, 송창식은 1이닝 2실점, 심수창은 1이닝 무실점했다.

상무는 홈 문경에서 KT 위즈를 5-1로, 롯데 자이언츠는 강화 원정에서 SK 와이번스를 3-2로, NC 다이노스는 이천 원정에서 두산 베어스를 9-4로 각각 제압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Aristo 2018-04-11 08:26:19

    광주일고시절 고교야구 최고 타자답게 이제 프로에 적응하면서 본인의 페이스를 찾아가네요. 앞으로 좋은 모습 기대해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