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2:17 (목)
[기자의 눈] 199.9㎝ 메이스는 되고 192.3㎝ 화이트는 탈락? KBL 외인 신장제한은 코미디
상태바
[기자의 눈] 199.9㎝ 메이스는 되고 192.3㎝ 화이트는 탈락? KBL 외인 신장제한은 코미디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4.2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부상으로 이탈한 애런 헤인즈를 대신해 서울 SK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끈 제임스 메이스가 다음 시즌 국내 프로농구에서 뛸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메이스는 20일 오후 KBL센터에서 열린 신장 측정에 나섰다. 측정결과는 199.9㎝. 2018~2019시즌 외국인 선수 신장 제한 기준인 200㎝ 이하를 가까스로 통과했다.

챔피언결정전 MVP를 차지한 테리코 화이트는 192.3㎝로 가볍게 기준을 통과했다. 그러나 둘의 표정은 극명히 갈렸다. 화이트의 경우 넘어야 할 산이 또 하나 있으니, 내년부터 단신 외국인 선수에게 적용되는 186㎝ 이하 기준이다.

 

▲ 서울 SK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이끈 제임스 메이스가 KBL 신장 제한 규정을 0.1㎝ 차로 통과했다. [사진=뉴시스]

 

200.6㎝로 알려졌던 메이스의 키는 예상보다 작게 나왔다. 메이스는 찰스 로드 때와 마찬가지로 어깨를 움츠리는 등 작게 보이기 위한 촌극을 빚었다.

가까스로 기준을 통과한 메이스는 엄지를 치켜세우는 등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시즌 창원 LG에서 준수한 활약을 보이고도 올 시즌 KBL 구단의 선택을 받지 못했던 메이스는 올 봄 SK에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치며 다음 시즌 KBL 복귀에 대한 희망을 갖게 됐다.

다만 화이트는 그러지 못했다. 단신 외국인 선수에게 따로 적용되는 신장 기준 때문이다. 현행 KBL 규정상 각 구단은 2명의 외국인 선수를 선발할 수 있는데, 내년부터는 186㎝를 넘어서는 외국인 선수는 장신 선수로 분류돼 다른 한 선수는 무조건 그 이하의 선수로 선발해야 하는 규정이 적용된다.

국내 빅맨들의 활용도를 높이는 과거 조 잭슨(오리온·180.2㎝), 키퍼 사익스(KGC인삼공사·178㎝), 한참 전으로 시간을 돌리면 제럴드 워커(SBS·184㎝)와 같이 기술력이 뛰어난 선수들로 인해 인기몰이를 하겠다는 현 총재의 강력한 의견이 반영된 결정이다.

이 규정 도입은 많은 논란을 자아냈다. 각 구단의 의사를 조사해 본 결과 9대1로 반대가 많았다. 문제는 이러한 의견을 무시하고 총재의 의견을 강행했다는 것. 불통의 극치다.

 

▲ 활짝 웃고 있는 메이스(왼쪽)과 어두운 표정의 테리코 화이트의 표정이 대비된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이미 엎질러진 물이다. 그로 인해 화이트를 다음 시즌 국내 프로농구에서 보긴 어려워졌다. 물론 아예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화이트는 장신 선수로 분류되기 때문에 그와 함께 활용할 수 있는 외국인 선수는 186㎝가 되지 않는 단신 선수로 골라야 한다.

국내 선수 중 확실한 빅맨을 갖춘 팀으로서도 부담이 가는 결정일 수밖에 없다. SK와 같이 국내 정통 빅맨이 없는 구단으로서는 사실상 이 같은 결정이 불가능하다고 볼 수 있다.

같은 문제로 올 시즌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한 원주 DB 디온테 버튼도 국내 무대에서 뛰는 게 불확실하다. 그의 신장은 192.6㎝로 알려졌다. 그를 붙잡기 위해선 장신 외인의 영입을 포기해야 한다. 이상범 DB 감독은 장신 선수를 포기하겠다며 버튼의 잔류를 원하고 있지만 결코 쉬운 문제는 아니다.

김영기 총재의 임기는 곧 끝난다. 다음 시즌부터는 총재구단 체제로 울산 현대모비스에서 총재를 맡는다. 반대 여론이 압도적인 만큼 이 같은 웃지 못할 규정이 한 시즌 만에 사라질 가능성이 크다. 진정 국내 프로농구의 미래를 내다보지 않는 무책임한 결정에 한숨이 나올 뿐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