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02:21 (목)
[프로야구] '4할 불방망이' 유한준, 최정-양의지 제치고 4월 MVP!
상태바
[프로야구] '4할 불방망이' 유한준, 최정-양의지 제치고 4월 MVP!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5.0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올 시즌 개막 한 달 반이 되도록 4할대 타율을 유지하고 있는 KT 위즈 외야수 유한준(37)이 KBO리그(프로야구) 4월 MVP에 선정됐다.

프로야구를 관장하는 한국야구위원회(KBO)는 “KBO와 리그 타이틀 스폰서인 신한은행이 공동 시상하는 2018 신한은행 마이카 프로야구 4월 MVP에 유한준이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시상식은 8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KT전에 앞서 진행될 예정이며, 시상은 안효열 신한은행 상무가 실시한다.

 

▲ 유한준이 생애 첫 프로야구 월간 MVP에 선정됐다. [사진=KT 위즈 제공]

 

올해 프로야구 월간 MVP는 한국야구기자회 기자단 투표와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신한 SOL(쏠)’에서 진행한 팬 투표 결과를 각각 50%의 비율로 합산한 총점으로 최종 결정됐다.

유한준은 기자단 투표 28표 중 과반인 15표(53.6%)를 획득했고, 올 시즌 처음 실시한 팬 투표에서도 4만7420표 중 2만2381표(47.1%)로 5명의 후보 중 가장 많은 지지를 얻어 총점 50.38점으로 4월 MVP가 됐다.

유한준에 이어 최정(SK 와이번스)이 19.04점으로 2위에 올랐고, 양의지(두산 베어스)가 13.87점으로 3위, 헨리 소사(LG 트윈스)가 8.76점으로 4위, 세스 후랭코프(두산)는 7.95점을 얻어 5위에 자리했다.

 

▲ 유한준의 4월 성적과 기자단 및 팬 투표 결과. [표=KBO 제공]

 

유한준은 지난 3월 24일 개막 이후 4월까지 총 29경기에 출전해 타율(0.447), 안타(46개), 장타율(0.757), 출루율(0.491)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특히 4월 19일 처음으로 4할 타율을 돌파한 이후 계속해서 4할을 유지, 6일 현재 0.407로 타격 1위에 올라있다.

여기에 타점(29개) 공동 3위, 홈런(9개) 공동 4위, 득점(21개) 공동 9위 등 타격 전반에 걸쳐 좋은 활약을 보여주면서 생애 첫 프로야구 월간 MVP 수상의 기쁨을 누리게 됐다.

4월 MVP로 선정된 유한준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함께 부상으로 60만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주어지며, 신한은행의 후원으로 유한준의 출신교인 부천중학교에 선수 명의로 100만원 상당의 기부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