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축구 해외축구
프랑스 벤제마·라카제트, 포르투갈 나니·고메스 탈락 [2018 러시아 월드컵 명단]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5.18 10:18 | 최종수정 2018.05.18 10:19:58
  • 댓글 0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개막이 한 달도 남지 않은 가운데 각국 대표팀 최종 명단이 하나 둘 공개되고 있다. 이번엔 우승후보 프랑스, 포르투갈이 엔트리를 발표했다.

독일, 브라질, 스페인과 가장 강력한 전력을 보유했다 평가받는 프랑스의 면면은 화려하다. 공격진에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킬리앙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올리비에 지루(첼시), 우스만 뎀벨레(FC바르셀로나)가 눈에 띈다.

중원은 더욱 탄탄하다.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롯해 은골로 캉테(첼시), 블레즈 마투이디(유벤투스), 스티븐 은존지(세비야)까지 세계적인 클럽의 주전 미드필더들이 대거 포진했다.

 

▲ 프랑스 대표팀에서 탈락한 카림 벤제마. [사진=신화/뉴시스]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 알렉산드르 라카제트(아스날), 프랭크 리베리(바이에른 뮌헨), 앙토니 마샬(맨유) 등 빅클럽 공격자원은 고배를 들었다. 프랑스 스쿼드가 얼마나 두꺼운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프랑스는 러시아 월드컵 C조에서 호주, 페루, 덴마크와 붙는다. 프랑스를 위협할 상대가 없어 토너먼트 진출은 무난할 전망이다.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우승국 포르투갈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를 필두로 한 러시아 월드컵 최종명단을 내놓았다.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안드레 실바(AC밀란), 히카르두 콰레스마(베식타스)가 앞선에 선다.

 

▲ 포르투갈 대표팀 러시아 월드컵 최종명단에서 제외된 안드레 고메스. [사진=신화/뉴시스]

 

주앙 무티뉴(AS모나코)가 허리에서, 페페(베식타스)가 수비에서 중심을 잡는다. 

에데르(로코모티브), 루이스 나니(라치오), 안드레 고메스(바르셀로나), 루벤 네베스(울버햄튼)가 최종명단에서 제외됐다. 

포르투갈은 러시아 월드컵 B조에서 스페인, 이란, 모로코와 조별리그를 치른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 대표팀 명단

△ FW - 오스만 뎀벨레(바르셀로나), 나빌 페키르(리옹), 올리비에 지루(첼시),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토마스 르마(AS모나코), 킬리언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플로랑 토뱅(마르세유)

△ MF - 응골로 캉테(첼시), 블레이즈 마투이디(유벤투스), 스티븐 은존지(세비야),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코렌틴 톨리소(바이에른 뮌헨)

△ DF - 루카스 에르난데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프레스넬 킴펨베(파리 생제르맹), 벤자민 멘디(맨체스터 시티), 벤자민 파바드(슈투트가르트), 아딜 라미(마르세유), 지브릴 시드베(모나코), 사무엘 움티티(바르셀로나), 라파엘 바란(레알 마드리드)

△ GK - 휴고 요리스(토트넘), 스티브 만단다(마르세유), 알퐁소 아레올라(파리 생제르맹)

■ 2018 러시아 월드컵 포르투갈 대표팀 명단

△ FW - 안드레 실바(AC밀란),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젤송 마르틴스(스포르팅), 곤살루 게데스(발렌시아), 히카르두 콰레스마(베식타스)

△ MF - 아드리안 실바(레스터 시티), 브루노 페르난데스(스포르팅), 주앙 마리우(웨스트햄), 주앙 무티뉴(AS모나코), 마누엘 페르난데스(로코모티브 모스크바), 윌리엄 카르발류(스포르팅)

△ DF - 브루노 알베스(레인저스), 세드릭 소아레스(사우샘프턴), 주앙 칸셀로(인터 밀란), 호세 폰테(다렌), 마리오 후이(나폴리), 페페(베식타스), 하파엘 게레이로(도르트문트), 히카르두 페레이라(포르투)

△ GK - 안토니 로페스(리옹), 안토니오 베투(괴즈테페), 후이 파트리시우(스포르팅)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