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9:43 (화)
[로드FC] 스무살 된 이예지, 1년만의 복귀전 앞둔 각오는?
상태바
[로드FC] 스무살 된 이예지, 1년만의 복귀전 앞둔 각오는?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5.29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여고생 티를 벗고 더 강한 면모를 보여주고 싶다.”

1년 만에 케이지에 오르는 로드FC 이예지(19·팀 제이)가 복귀전 필승을 다짐했다.

이예지는 오는 7월 28일 강원도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048에 출전한다. 지난해 8월 로드FC 041에서 판정패한 뒤 눈물을 흘렸던 이예지는 아쉬움을 잊지 않고 더 이를 악물었다. 지난해 12월 다시 기회를 잡았지만, 부상으로 경기가 취소되면서 또 한 번 눈물을 삼켜야 했던 그는 7개월만의 컴백을 알렸다.

 

▲ 이예지(왼쪽)가 1년여 만에 복귀전을 치른다. [사진=로드FC 제공]

 

“작년 8월 경기 이후로 아쉬움이 많이 남아서 12월 복귀전 때는 승패를 떠나 아쉬움이 남지 않는 플레이를 하고 싶었다. 그간 준비도 많이 했고, 심리적으로도 집중하고 있던 상태에서 경기를 못하게 돼 많이 힘들었다. 하지만 힘들어 한다고 변하는 건 없다고 생각했다. 힘든 건 잠깐이었고, 몸을 재정비하는 데 신경 썼다. 완벽하지는 않지만 경기하는 데 아무 지장 없을 정도로 컨디션이 많이 올라왔다.”

고등학교 1학년 때 프로에 데뷔해 ‘여고생 파이터’로 불렸던 이예지는 이제 어엿한 대학생이 됐다. 하고 싶은 게 많을 나이이지만 모든 것을 뒤로한 채 훈련에만 집중하고 있다.

이예지는 “말로만 듣던 대학 생활을 했는데, 고등학교 때와 별반 차이가 없는 것 같다. 대학생이 됐어도 운동선수인 건 변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대학 생활 보다는 운동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어서 그런 것 같다. 그래도 재미있다”고 웃으며 말했다.

 

▲ 소녀에서 숙녀로 돌아온 이예지. [사진=로드FC 제공]

 

이번에 이예지가 만날 상대는 일본의 아라이 미카(25·MIBURO)다. 4전 전승을 거두며 떠오르고 있는 신예다. 이예지는 “지난해에 홍윤하와 맞붙은 경기를 보면 저돌적이고 근성이 있는 것 같습니다. 결코 만만하게 볼 상대는 아니다. 남은 시간 동안 열심히 분석하고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후회가 남지 않는 경기를 펼치길 원한다. “12월에 경기가 취소되는 바람에 아쉬워했던 팬들이 많았을 텐데, 이번에 그 감정을 다 잊게 해드리겠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분들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많이 응원해 달라”고 각오를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