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09:42 (목)
'양훈 상대 결승 솔로포' 성남 블루팬더스 조한결, "운이 좋았다" [2018 경기도챌린지리그]
상태바
'양훈 상대 결승 솔로포' 성남 블루팬더스 조한결, "운이 좋았다" [2018 경기도챌린지리그]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6.0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운 좋게 홈런이 된 것 같다.”

프로 출신인 양훈(고양 위너스)을 상대로 결승 홈런포를 쏘아 올린 조한결(성남 블루팬더스)이 대포를 터뜨린 소감을 밝혔다.

조한결은 6일 경기도 성남 탄천야구장에서 열린 고양과 2018 경기도 챌린지리그(GCBL) 홈경기서 8회말 좌월 결승 솔로 홈런을 작렬, 성남의 6-5 승리를 이끌었다.

 

▲ 조한결이 6일 양훈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사진=스포츠투아이 야구학교 제공]

 

조한결은 양 팀이 5-5로 맞선 8회말, 넥센 히어로즈에서 뛰었던 양훈을 상대로 홈런포를 터뜨렸다.

8회 마운드에 오른 양훈은 첫 타자 전다훈을 우익수 뜬공, 두 번째 타자 양석준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순항했다. 하지만 조한결이 양훈의 질주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왼쪽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시즌 4호)을 뽑아냈다.

결승포를 터뜨리며 경기 MVP로 선정된 조한결은 “유독 성남이 고양에 자주 져서 선수들의 집중력이 높아져 있었다. 동료들이 서로 격려하면서 경기한 게 가장 큰 승인이었다”고 팀원들에게 공을 돌렸다.

양훈을 상대로 홈런을 친 감흥에 대해서는 “워낙 유명한 선수여서 오늘 한 수 배워간다는 마음으로 부담 없이 들어갔다. 확실히 타점이 높고 구위가 좋아서 위압감이 느껴졌다. 운 좋게 홈런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개인 목표에 대해서는 “홈런이나 타율 보다는 팀 승리가 중요하다. 계속 좋은 타격감을 유지해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선취점은 고양이 가져갔다. 1회초 김제성이 성남 선발 황건주의 3구를 좌전 안타로 연결하며 2루 주자 조성진이 홈을 밟았다.

성남도 바로 반격했다. 2회말 무사 1, 2루에서 김성훈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2-1 역전에 성공했다.

3회초 1사 3루에서 황건주의 폭투가 나와 고양이 2-2로 따라오자 성남은 3회말 김윤범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3-2를 만들었다.

이후 황건주의 호투에 고전한 고양은 6회초 볼넷으로 출루한 김태성의 센스 있는 주루로 1사 3루 득점 찬스를 맞았고, 한승민의 중전 적시타가 이어져 3-3 균형을 맞췄다.

동점을 허용한 성남은 6회말 선두 전다훈의 안타로 맞은 무사 1루에서 양석준의 투런 홈런(시즌 2호)이 터져 5-3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팀 타율 리그 1위(0.369)의 고양은 이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7회초 조성진의 투런 홈런(시즌 1호)이 터져 다시금 5-5 동점을 이뤘다.

8회 조한결의 홈런으로 6-5를 만든 성남은 9회초 마무리 투수 전경환의 1이닝 2탈삼진 활약 속에 승부를 매조지었다.

이로써 성남은 시즌 7승(9패 1무)째를 거뒀다. 고양은 4패(13승)째를 당했다. 성남은 8일 낮 12시 30분 장소를 장흥야구장으로 옮겨 양주 레볼루션과 격돌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