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컬처Q 방송
[초점Q] '하트시그널 시즌2' 김현우·김도균 에피소드, 제작진 편집 논란 '리얼 아닌 드라마?'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8.06.07 12:34 | 최종수정 2018.06.07 13:45:45
  • 댓글 0

[스포츠Q(큐) 김혜원 기자]  '하트시그널 시즌2' 제작진의 허술한 편집과 타임라인 비틀기가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김현우와 김도균 등 출연자들의 데이트 순서를 제작진이 임의로 편집해 출연진 캐릭터를 재구성했다는 것. 이로 인하여 러브라인 추리게임을 지향하는 '하트시그널 시즌2'의 정체성이 훼손되었다는 시청자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에서는 김현우와 오영주의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 이후 김현우는 현영커플을 지지하는 시청자들로부터 '우유부단'한 태도를 보여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방송 이후 정확한 타임라인이 밝혀지면서 몰입도를 떨어트리는 '낚시 편집'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오해를 산 것은 김현우뿐만이 아니다. 김도균 등 대부분의 출연자가 비슷한 경험이 있다.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 [사진=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 화면캡쳐]
 

 

출연자들의 감정선을 따라가며 연애 시그널을 추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프로그램에서 제작진들이 단순한 흥미 유발을 이유로 인과관계를 왜곡하고 출연자들의 캐릭터를 훼손하는 편집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제작진의 허술한 편집과 타임라인 비틀기의 대표적인 피해자는 김도균이다. 지난 방송에서 김장미와 임현주는 김도균이 운영하는 한의원을 찾아갔다. 삼각관계를 형성하고 있는 세 사람이 만나 긴장감을 형성하는 장면이다. 김장미와 임현주가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여주는 김도균의 모습에 반전 매력을 느끼게 되는 회차이기도 하다. 

김장미와 임현주가 김도균과 상담을 시작하는 시간은 오후 12시 55분이다. 이후 세 사람은 그간 나누지 못했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고, 더욱 깊어진 긴장감을 유지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도균의 어머니가 깜짝 등장해 김장미와 임현주를 만나기도 했다. 김도균의 어머니는 김장미와 임현주와 대화를 나눈 뒤 김도균과 식사 시간을 가지며 여성 출연진에 대한 평가를 했다. 놀라운 것은 이 모든 과정이 단 '5분' 안에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 [사진=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2' 화면캡쳐]

 

해당 회차가 방송된 이후 사전 촬영과 제작진의 타임라인 비틀기에 대한 꾸준한 비판이 이어졌다. 그간 '하트시그널 시즌2'가 쏟아지는 일반인 연애 예능 프로그램 속에서 독보적인 과시할 수 있었던 것은 남다른 '퀄리티'가 있었기 때문이다. '하트시그널 시즌2' 제작진은 화려한 스펙의 출연자를 전면에 내세우는 것이 아니라 '로맨스 영화'를 능가하는 섬세한 편집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이 응원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출연자들의 '진심'이다. '하트시그널 시즌2' 속 김현우와 오영주, 임현주와 김도균 등 여러 출연진의 얽히고설킨 '리얼 드라마'에 몰입하고 그들의 시그널을 응원하게 된다. 하지만 제작진의 개입이 숨김없이 드러날 수록 시청자들의 몰입도는 현저히 저하될 수밖에 없다.

이에 '하트시그널 시즌2'의 제작진이 프로그램의 긴장감을 유지하기 위하여 편집을 통해 감정선을 주입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일부 시청자들의 주장이 있을 정도다.

'관찰'과 '추리'를 전면에 내세운'하트시그널 시즌2'이기에 단순히 이성 간 호감을 확인하는 것으론 시청자들을 만족시킬 수 없을 것이다. 시청자들을 더욱 세밀한 감정선을 잡아내 전달해주는 차별화된 '연애 리얼리티 예능'을 원하고 있다.

과연 '하트시그널 시즌2'가 논란 없는 편집으로 아름다운 마무리를 할 수 있을 것인지 후반부에 다다른 '하트시그널 시즌2'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김혜원 기자  memero10@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