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5 23:17 (화)
손흥민 정우영 불화설 논쟁에 '난파선' 신태용호 멍든다 [SQ이슈]
상태바
손흥민 정우영 불화설 논쟁에 '난파선' 신태용호 멍든다 [SQ이슈]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6.08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안 그래도 힘겨운 항해를 이어가고 있는 ‘신태용호’가 때 아닌 불화설로 시끄럽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손흥민과 정우영이 경기 후 말다툼을 벌인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의 티볼리 스타디움에서 볼리비아와 평가전을 치렀다. 전·후반 내내 무기력한 경기력 속에 0-0으로 비겼다.

 

▲ 정우영(왼쪽)과 손흥민(오른쪽 두번째)이 7일 볼리비아전이 끝난 뒤 경기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를 불과 11일 남겨두고 드러난 초라한 민낯에 축구 팬들은 각종 SNS에 성토의 글을 남기며 분노를 표출했다.

볼리비아와 졸전 외에도 여론을 들끓게 한 일이 또 있었다. 경기 후 손흥민과 정우영의 신경전 논란이 불거진 것.

전·후반 경기가 끝난 후 손흥민이 지나가며 정우영에게 뭔가 말을 건네자, 정우영이 잔뜩 찌푸린 인상으로 반박하는 모습이 중계방송 화면에 포착됐다. 옆에 있던 김영권은 정우영의 어깨를 잡고 말리는 동작을 취했다. 답답한 행보 속에 내분 조짐까지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가질 수 있는 장면이었다.

중계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불화설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견을 개진했다. 일부 네티즌은 정우영의 입모양을 두고 다양한 해석을 내놨고 추측이 난무했다.

 

▲ 정우영(왼쪽)이 7일 볼리비아전이 끝난 후 손흥민(19번)과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현지 취재 결과, 손흥민과 정우영의 불화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그 장면으로 인해 ‘서로 화를 냈다’, ‘팀 내부 분열이다’까지 확산이 되고 있는데 확인 결과,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두 선수는 경기 종료 직전 프리킥을 두고 이야기를 나눴다. 손흥민이 돌아 나가면 정우영이 공을 넘겨주기로 약속했지만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손흥민이 웃으며 정우영에게 ‘조금만 늦게 차서 주지’라고 말했고, 이에 정우영은 ‘내가 킥을 하는 동시에 (손)흥민이 네가 스타트를 하는 줄 알았지’라고 답했다더라”고 전했다. 정우영의 일그러진 표정을 두고는 “경기 마지막이라 너무 힘들어서 그런 표정이 저절로 나온 것 같더더라”면서 “정우영과 손흥민이 ‘어떻게 이런 영상이 나왔느냐’며 웃고 있다”고 설명했다.

물론 손흥민과 정우영의 속사정까지 알 수는 없지만 신태용호의 경기력이 바닥을 치고 있는 상황에서 선수의 입모양까지 분석하며 비난의 화살을 날리는 게 불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평가전에서 저조한 경기력과 경기 외적에서 발생한 구설까지. 때 아닌 논란에 시달리고 있는 신태용호가 멍들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