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야구 해외야구
LA다저스-텍사스 벤치클리어링, 맷 켐프-치리노스 홈 충돌 '폭발' [MLB]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6.14 12:14 | 최종수정 2018.06.14 12:17:22
  • 댓글 0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LA 다저스와 텍사스 레인저스가 벤치클리어링을 벌였다.

류현진의 팀 다저스와 추신수의 팀 텍사스가 싸웠으니 한국 야구팬들의 시선이 향하지 않을 수 없는 싸움이다.  

LA 다저스와 텍사스 레인저스는 14일(한국시간) 다저스 안방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에서 충돌했다.

 

▲ 텍사스 치리노스(오른쪽)가 다저스 맷 켐프의 얼굴을 미트로 짓이기고 있다. [사진=AP/뉴시스]

 

3회말이었다. 2사 후 다저스 맷 켐프가 안타 후 에러로 2루를 밟았다. 이어 엔리케(키케) 에르난데스의 우전 안타 때 홈으로 질주했다.

텍사스 우익수 노마 마자라의 빨랫줄 송구로 맷 켐프는 완벽히 아웃을 당할 것 같았다. 상황은 이때 발생했다.

완전히 늦은 켐프가 텍사스 포수 로빈슨 치리노스를 향해 돌진했다. 오른쪽 팔꿈치를 쓰는 보디체크 동작이었다.

치리노스는 아웃 판정을 받으며 쓰러졌다. 기분이 상했고 일어난 뒤 켐프와 잠깐의 언쟁을 벌이다 몸싸움을 시작했다. 

맷 켐프는 치리노스의 가슴팍을 쳤고 치리노스는 미트로 켐프의 얼굴을 짓이겼다.

이어 양 팀 선수단이 쏟아져 나오며 벤치클리어링으로 확대됐다.

맷 켐프, 치리노스 모두 퇴장 판정을 받았다.

추신수는 텍사스 좌익수라 홈까지 오는데 시간이 걸렸고 류현진은 사타구니 부상으로 장기 결장 중이라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이번 벤치클리어링에 관계되진 않았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