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15:28 (토)
[페루 덴마크 월드컵 C조] 첫 경기 올인, 피파랭킹-지역예선으로 본 우위는?
상태바
[페루 덴마크 월드컵 C조] 첫 경기 올인, 피파랭킹-지역예선으로 본 우위는?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6.17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페루와 덴마크가 월드컵 첫 경기에서 맞붙는다. 우승후보 프랑스가 호주를 상대로 예상대로 승점 3을 챙겨간 가운데 2위를 다툴 것으로 보이는 페루와 덴마크는 첫 경기에 사활을 건다.

페루와 덴마크는 17일 오전 1시(한국시간) 러시아 사란스크 몰도비아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격돌한다.

덴마크는 공격을 진두지휘하는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 홋스퍼)을 필두로 탄탄한 수비를 이끄는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첼시)와 골문을 지키는 카스퍼 슈마이켈(레스터 시티)를 앞세운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 페루와 덴마크가 17일 2018 러시아 월드컵 C조 1차전에 나설 라인업을 공개했다. [사진=FIFA 공식 홈페이지 캡처]

 

반면 페루는 에이스 파울로 게레로(플라멩구)가 벤치를 지킨다. 걸출한 스타는 잘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이를 상쇄할 탄탄한 조직력으로 덴마크의 골문을 노린다.

페루와 덴마크의 국제축구연맹(FIFA,피파) 랭킹은 11위와 12위로 앞뒤로 나란히 자리하고 있다. 이것만으로 전력을 평가하기는 어려움이 있다.

지역 예선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덴마크는 유럽 예선 12경기에서 6승 2무 2패를 거두며 폴란드에 밀려 조 2위로 아일랜드와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에 진출했다. 20골 8실점을 기록했는데 공격에선 에릭센의 비중이 절대적이다. 12경기에 나서 11골을 퍼부었다. 탄탄한 수비도 강점이다.

페루의 전력을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끈끈한 조직력은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다. 남미 에선에서 5위로 뉴질랜드와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러시아행 티켓을 얻었지만 18경기에서 27골을 터뜨려 브라질(41골), 우루과이(32골) 다음으로 화끈한 공격력을 자랑했다.

양 팀의 최근 기세는 매우 뛰어나다. 모두 15경기 연속 무패 행진 기록 중이다. 페루는 2017년 3월 이후 10승 5무, 덴마크는 2016년 11월 이후 8승 7무를 이어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