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6 00:08 (토)
안정환, '스웨덴 한국 戰 심판' 호엘 아길라르에 일침 "왜 그런 판정 했는지 묻고 싶다"
상태바
안정환, '스웨덴 한국 戰 심판' 호엘 아길라르에 일침 "왜 그런 판정 했는지 묻고 싶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6.18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왜 그런(페널티킥) 판정을 했는지 묻고 싶네요.”

안정환 MBC 축구 해설위원이 한국-스웨덴전 주심을 맡은 호엘 아길라르에 일침을 가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8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시작된 스웨덴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MBC, KBS 2TV, SBS, 아프리카TV, POOQ 생중계)에서 후반 25분 안드레아스 그란크비스트에게 페널티킥 결승골을 내줘 0-1로 졌다.

 

▲ 이승우(10번)가 18일 스웨덴전 종료 후 심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기 후 안정환 해설위원은 심판 판정에 아쉬움을 표했다. 페널티 박스 안에서 한국 수비수 김민우의 파울이 나온 과정에서 호엘 아길라르 심판이 너무 엄격한 잣대를 들이민 게 아니냐는 것. 김민우가 상대 공격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공을 건드렸기에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판정을 내릴 수도 있었다는 시각이다.

페널티킥에 의한 결승골 실점이 눈에 밟힌 안 위원은 “심판에게 왜 그런 판정을 내렸는지 묻고 싶다”며 “김민우 선수가 잘못한 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경기 총평에 대해서는 “골 찬스를 살리지 못한 건 아쉬움으로 남는다. 신태용 감독이 공격수들을 놓고 다음 경기에서 잘 할 수 있도록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의견을 표했다.

1패를 떠안은 한국은 오는 24일 멕시코, 27일 독일과 차례로 맞붙는다. 안 위원은 “남은 경기에서 실력으로 보여주면 된다. 우리에게 부족한 부분이 있다. 더 뛰어야 한다. 다음 경기에서 채우면 된다”고 좌절감에 빠져 있을 선수들을 독려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