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23:34 (월)
차범근 만남-안현수 초대-손흥민 격려, 문재인 대통령 '스포츠 애정'
상태바
차범근 만남-안현수 초대-손흥민 격려, 문재인 대통령 '스포츠 애정'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6.2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축구 전설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과 문재인 대통령이 손을 맞잡은 사진이 누리꾼 사이에서 화제다.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한국-러시아 정상회담 만찬에 참석,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이야기하는 장면도 시선을 끈다.

청와대는 25일 청와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B컷 : 2박 4일 러시아 국빈방문 이야기’를 공개했다. 8장의 사진 중 2장이 체육인과 관련돼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스포츠스타를 얼마나 높이 평가하는지 짐작할 수 있다.

 

▲ 차범근 전 감독(왼쪽)이 문재인 대통령의 손을 잡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사진에서 ‘차붐’ 차범근 전 감독은 활짝 웃는 문재인 대통령의 손을 잡고 있다. 청와대는 “한국-멕시코 전이 열리던 날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만났다”며 “무슨 이야기를 했을까요?”라는 멘션을 더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초청한 국빈만찬 자리에 한국에서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스타 안현수가 함께 한 사진도 눈에 띈다. 푸틴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안현수와 눈을 맞추고 있다. 청와대는 “푸틴 대통령이 빅토르 안에게 악수와 포옹을 하며 안부를 물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한국-멕시코 전을 부인 김정숙 여사와 귀빈석에서 지켜봤다. 해외에서 개최된 월드컵을 대통령이 직접 관람한 건 처음 있는 일이었다. 종료 직후에는 1-2로 진 뒤 라커룸을 찾아 눈물을 쏟은 손흥민, 장현수 등 선수들을 격려했다.

 

▲ 멕시코전 패배 직후 울고 있는 손흥민(왼쪽)을 격려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문재인 정부의 스포츠사랑은 익히 알려져 있다. ‘국민 타자’ 이승엽의 은퇴를 챙겼고 무술년 새해인사를 건넸다. 한중 정상회담 만찬엔 ‘배구 여제’ 김연경을 초대했다. 지난해 두산 베어스와 KIA(기아) 타이거즈 간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엔 시구자로 나섰다.

뿐만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골퍼 박성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3관왕을 차지했을 때,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2018 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했을 때, 테니스 스타 정현이 2018 호주오픈에서 4강 신화를 일궜을 때,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이 나왔을 때 등 쾌거엔 빠짐없이 축전을 보냈다.

평창 패럴림픽을 각별히 챙기기도 했다. 바쁜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김정숙 여사가 휠체어컬링, 아이스하키 등 강릉, 평창을 오가며 현장을 방문, 선수들을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장애인 올림픽을 향한 방송사의 무관심, 홀대를 국무회의에서 지적해 생중계 비중을 늘리게 조치한 적도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