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2 17:58 (수)
[SQ현장] 소년 농부 한태웅 앞세운 '풀 뜯어 먹는 소리' 특별한 '자연 친화 예능' 될까?
상태바
[SQ현장] 소년 농부 한태웅 앞세운 '풀 뜯어 먹는 소리' 특별한 '자연 친화 예능' 될까?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8.06.26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혜원 기자] 바쁜 도시의 일상을 떠나 농촌의 자연 속에서 행복과 웃음을 찾는 예능프로그램이 등장했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풀뜯소)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풀 뜯어먹는 소리'(풀뜯소) 제작발표회에는 소년 농부 한태웅과 방송인 김숙, 이진호, 배우 송하윤과 엄진석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풀 뜯어 먹는 소리' [사진=스포츠Q DB]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는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수필집 '랑겔한스섬의 오후'에서 만들어지고 최근 유행처럼 퍼진 신조어 '소확행'을 지향하고 있다. '소확행'이란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줄임말로 핵심은 우리네 일상에서 소중함을 찾는 것을 의미한다.

'풀 뜯어먹는 소리'(풀뜯소)는 김숙, 정형돈 등 숨 가쁘게 바쁜 일정을 소화해온 연예인들이 16세 농부 한태웅과 함께 귀농 생활을 하는 내용을 그린다. 경쟁 사회의 외각에서 작은 여유를 찾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간 자연 친화 힐링을 주제로 시청자들에게 여유를 선사하겠다는 예능들은 수없이 존재했다. 최근 종영한 tvN 예능 프로그램 '숲 속의 작은 집'을 비롯해 '삼시세끼' 시리즈와 '도시농부', '인간의 조건' 등이 그렇다. 과연, '풀 뜯어먹는 소리'가 기존의 자연 친화 힐링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을 고수하면 즐거움을 선사할 수 있을까?

 

# '과잉 경쟁' 시대 속 '농촌' 찾는 예능의 의미

 

'풀 뜯어 먹는 소리' [사진= 스포츠Q DB]

 

프로그램의 총 책임자인 엄진석 PD는 '풀 뜯어먹는 소리'를 '쉬어갈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정의했다. 그는 "최근 현대 사회가 각박해지면서 현대인들은 자신의 행복이나, 자신의 삶에 대해 되돌아볼 시간이 없다"며 "'풀 뜯어먹는 소리'를 통해 행복에 대한 가치관, 자신의 삶을 돌이켜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엄진석 PD는 '삶의 여백'을 찾기 위해 시선을 농촌으로 돌렸다. 현대 사회의 도시화가 사람들의 정신까지도 메마르게 만든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웃음만을 위해 찍는 예능이 아니다"고 프로그램의 의도를 전한 그는 "한 사람의 삶과 그 삶에 들어간 이들의 삶을 기록처럼 보여주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제작진은 농촌 생활의 길잡이로 16세 농부 한태웅을 선택했다. 엄진석 PD는 "한태웅이라는 친구의 존재는 생활의 쉼표로, 행복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게 한다"고 전했다. 그가 출연진들을 '사회적 스트레스'와 '회색 도시'에서 격리시키려는 제작진의 의도에 부합한 인물이라는 것이다.

바쁜 삶을 살아가는 현대인이라면 누구나 느긋한 삶 속에서 자신에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꿈꾼다. 과연 '풀 뜯어먹는 소리'가 '더' 행복해지는 방법을 찾아갈 수 있을까.

# 프로그램의 핵심 '한태웅', 미지수'X'

 

'풀 뜯어 먹는 소리' [사진= 스포츠Q DB]

 

'자연 친화 힐링' 예능이 지나치게 익숙하다는 건 이 프로그램의 취약 점 중 하나다. 이는 시청자와 제작진의 공통된 우려이기도 하다. 차별점이라고는 '16세 소년 한태웅'을 선택했다는 것밖에 없다.

제작진은 '한태웅'이란 개인이 가진 강점과 약점 모두를 프로그램의 정체성으로 뽑았다. 엄진석 PD는 "한태웅 군은 다채로운 매력을 가지고 있다. 볼 때마다 색다르다"며 "있는 그대로의 한태웅을 보여주고자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다수의 방송에서 조부모의 영향을 받았다고 밝힌 소년 농부 한태웅은 60대 어르신이 쓸 법한 말투에 뛰어난 농사지식으로 모두를 놀라게 한다. 무척 독특하다. 프로 예능인 김숙 조차도 한태웅을 처음 만난 뒤 이틀 동안 '설정이 아닐까?'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고 밝혔을 정도다. 

한태웅은 지난해 3월 KBS 2TV '안녕하세요'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후 같은해 9월 KBS 1TV '인간극장'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모습을 보였다. 지금은 소속사를 만나 유튜브 스타로도 활약 중이다. 수만에 달하는 구독자를 보유한 매력적인 인기 크리에이터 중 하나다.

하지만 프로그램의 중책을 맡기기엔 불안함이 따르는 것도 사실이다. 콘텐츠를 선택해서 시청하는 인터넷 방송과 다르게 TV 프로그램은 다수의 시청자를 사로잡을 수 있는 대중적 매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작진의 믿음은 확고하다. 매력이 넘친다는 것. 16세 중학생 농부를 자처하는 한태웅은 그만큼 독특한 캐릭터다. 과연 한태웅이 시청자들과 자연스럽게 녹아들 수 있을지 또 본질적인 삶의 가치가 훼손되진 않을 수 있을 것인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정형돈, 김숙 등 검증된 예능인과 예능 신입 송하윤의 조합은? 

 

'풀 뜯어 먹는 소리' [사진= 스포츠Q DB]

'풀 뜯어먹는 소리'의 중심은 한태웅이지만 결코 그 혼자 이끌어가는 프로그램은 아니다.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가 16세 소년 농부 한태웅이 말하는 행복을 배우기 위해 그의 집을 찾아가 색다른 시골생활을 시작한다.

제작진은 힐링과 웃음을 양립하기 위해 정형돈, 김숙, 이진호 등 다수 프로그램을 통해 검증된 예능인들을 선택했다. 자칫 식상하게 느껴질 수 있는 조합에 송하윤의 존재로 신선함을 더했다. 

이 프로그램으로 예능 신고식을 치르게 된  송하윤은 "사실 첫 예능이라는 게 큰 의미는 없다"면서 "자연이 주는 감사함을 자세히 보고 싶었다"고 답했다. 연기를 벗어난 영역에서 알려지지 않은 송하윤의 캐릭터는 여전히 예측불가다. 

첫 방송은 비교적 성공적이다. 방송 당시 출연진의 이름과 프로그램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누리꾼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과연 예상 밖의 조합을 선보일 '풀 뜯어먹는 소리'가 프로그램 기획 목적을 달성하며 시청자들에게 마음의 여유와 함께 웃음까지 안겨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