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2 21:08 (토)
또 작두 탄 이영표, 디마리아 환상 동점포 [프랑스 아르헨티나 중계]
상태바
또 작두 탄 이영표, 디마리아 환상 동점포 [프랑스 아르헨티나 중계]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6.30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족집게 해설’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이영표 KBS 해설위원의 예상이 또 적중했다. 그의 말이 떨어지자마자 해당 선수의 골이 터져 이목을 끌었다.

아르헨티나와 프랑스는 30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의 카잔 아레나에서 킥오프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서 전반을 1-1로 마쳤다. 앙트완 그리즈만(프랑스)과 앙헬 디마리아(아르헨티나)가 한 골씩 주고받았다.

 

▲ 디마리아가 6월 30일 프랑스전에서 1-1을 만드는 동점골을 넣은 뒤 포효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영표 해설위원은 아르헨티나가 0-1로 뒤진 전반 41분 “디마리아가 왼쪽에서 해줘야 한다”고 디마리아가 분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의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디마리아가 골을 터뜨렸다. 아크 정면에서 프랑스 수비가 조금 떨어진 틈을 타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을 날렸고, 이것이 골망을 시원하게 갈랐다. 잠잠하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프랑스는 이에 앞서 그리즈만이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12분 역습 상황에서 킬리안 음바페가 엄청난 스피드로 단독 드리블을 펼쳤고, 페널티 박스 안쪽에서 아르헨티나 마르코스 로호의 파울을 이끌어냈다. 로호는 옐로카드를 받았고,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1분 뒤 키커로 나선 그리즈만은 왼발로 가볍게 골망을 흔들며 활짝 웃었다. 프랑스는 이후에도 엄청난 스피드를 앞세워 추가골을 노렸지만, 디마리아의 한 방에 분위기를 내줬다.

남은 후반 45분 동안에는 어떤 시나리오가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