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2 20:51 (금)
[스페인 러시아] '개최국 징크스' 스페인, 상대 피파랭킹 70위여도 걱정되는 이유는?
상태바
[스페인 러시아] '개최국 징크스' 스페인, 상대 피파랭킹 70위여도 걱정되는 이유는?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07.01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객관적 전력에서 앞서는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랭킹 10위 스페인이지만 '개최국' 러시아(70위)라면 쉽지 않다.

사상 두 번째 월드컵 우승을 노리는 스페인이 1일 오후 11시(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러시아를 상대한다. 스페인이 8강으로 가기 위해선 ‘개최국 상대 무승 징크스’를 넘어야 한다.

스페인은 지금껏 월드컵에서 총 3차례 개최국을 만나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다. 3차례 모두 러시아전과 마찬가지로 토너먼트였다. 1934년 이탈리아에 재경기 끝에 8강에서 졌고 1950년 4강전에서 브라질에 1-6으로 무릎을 꿇었다. 가장 최근에는 2002년 한일 월드컵 8강전에서 개최국 한국에 승부차기 끝에 패해 짐을 싸야만 했다.

 

▲ 스페인은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 진출을 위해 84년 째 이어진 '개최국 징크스'를 깨야 한다. [사진=신화/뉴시스]

 

이번에는 16강에서 러시아를 만났다. 러시아는 32개 참가국 중에서 피파랭킹이 70위로 가장 낮다. 러시아는 2010 남아공 대회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개최국이 16강에 오르지 못하지 않겠냐는 세간의 우려를 기우로 만들었다. 불곰국의 전사들은 개막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5-0으로 승리하는 등 2연승으로 16강행을 조기에 확정했다.

이날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8만 홈 관중의 응원을 받는 러시아를 상대로 스페인이 징크스를 깰 수 있을까. 객관적 전력에서 많은 차이가 나지만 러시아가 홈 이점을 살려 선전한다면 스페인의 징크스가 다시 한 번 이어질 지도 모른다.

스페인은 포르투갈과 이란, 모로코가 속했던 죽음의 B조에서 1승 2무로 험난한 여정을 뚫고 16강에 도달했다. B조에서 압도적인 면모를 보여주진 못했지만 특유의 짧은 패스를 활용한 짜임새 있는 공격과 안정적인 수비의 조화가 인상적이었다. 이스코(26·레알 마드리드)와 코케(26·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마르코 아센시오(22·레알 마드리드) 등 세대 교체도 어느 정도 성공했다는 평가다.

스페인이 러시아를 잡고 8강전에 오를 경우 객관적 전력에서 아래인 크로아티아-덴마크 경기 승자를 상대하는 것 역시 호재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