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16:46 (금)
[벨기에 일본] 피파랭킹 58위 차이에 긴장한 열도 "아자르 빼라", '노잼축구' 오명 벗을까
상태바
[벨기에 일본] 피파랭킹 58위 차이에 긴장한 열도 "아자르 빼라", '노잼축구' 오명 벗을까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07.02 2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벨기에와 일본이 3일 오전 3시(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을 앞둔 가운데 일본 누리꾼들의 반응이 재밌다.

일본 축구전문 매체 사커다이제스트는 일본과 벨기에 16강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에당 아자르가(첼시) “일본이 16강에 남아 있다는 것은 그만큼의 힘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운도 조금 따랐지만 진지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이른 시간부터 집중해서 경기를 잡아내고 싶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일본 누리꾼들이 댓글로 보인 반응이 흥미롭다. 가장 많은 공감을 얻은 댓글은 “월드컵 토너먼트는 쉽게 이길 수 있는 팀이 있는 무대가 아니다”라는 댓글이다. 일본 역시 16강에 오른 만큼 저력이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 벨기에 에당 아자르(오른쪽)가 3일(한국시간) 있을 2018 러시아 월드컵 일본과 16강전에서 방심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사진=AP/뉴시스]

 

또 어떤 네티즌은 아자르가 “이른 시간부터 득점해 승기를 잡고 싶다”고 밝힌 부분에 주목하며 “어쩌면 일본이 무실점으로 버티면 벨기에가 초조해할지도 모르겠다”며 일본이 스페인을 잡은 러시아처럼 잘 버틴다면 승산이 있다고 해석했다.

벨기에와 경기 자체를 고대하는 여론도 제법 많았다. 한 팬은 “최상의 전력으로 나와준다면 일본에게 큰 영예다. 이런 기회는 자주 주어지지 않으니까. 이것이 월드컵의 묘미”라며 벨기에와의 진검승부를 기대했다.

다른 일본 축구전문 매체인 풋볼존은 같은날 “벨기에가 8강전에 대비해 경고를 한 장 가지고 있는 케빈 데 브라이너(맨체스터 시티) 같은 선수들을 선발에서 제외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어떤 누리꾼은 “데 브라이너 뿐만 아니라 아자르와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아껴둡시다. 일본을 상대로 과분하다. 브라질전을 위해 아껴달라”며 익살섞인 댓글을 달기도 했다. “로테이션을 부탁해. 그러면 일본에도 승리 확률이 생긴다”는 댓글에서도 승리를 향한 간절한 바람을 느낄 수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국제축구연맹(FIFA, 피파) 랭킹을 볼 때 벨기에는 3위, 일본은 61위로 큰 차이를 보인다. 이름값만을도 큰 차이가 나타난다.

벨기에와 일본의 경기는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펼쳐진다. 조별리그 전승으로 우승후보의 위용을 과시한 벨기에를 상대로 논란의 페어플레이 점수로 간신히 올라온 일본이 벨기에를 상대로 용감히 맞서 싸우며 오명을 벗어낼 수 있을까.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