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8 01:13 (화)
[맥스FC] '초신성' 조경재, 진태근 맞아 클래스 입증할까?
상태바
[맥스FC] '초신성' 조경재, 진태근 맞아 클래스 입증할까?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7.0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과거 농구나 야구에서는 ‘초고교급 선수’라는 용어가 종종 사용됐다. 서장훈, 현주엽, 추신수, 봉중근 등 세계 수준의 선수들과 맞붙을 만한 자질을 갖춘 신예들에 대한 기대감을 담은 표현이다.

입식격투기에도 ‘초고교급’으로 꾸준히 주목받아온 선수가 있다. 바로 ‘다이너마이트’ 조경재(19·인천 정우관)이다.

 

▲ 조경재(왼쪽)가 14일 진태근과 격돌한다. [사진=맥스FC 제공]

 

조경재는 이미 고교 시절부터 성인 격투기 선수를 상대로 한 수 위 기량을 펼치며 격투 관계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중량급 파괴력 이상을 갖췄다는 그의 킥에 성인 선수들조차 속수무책으로 쓰러지기 일쑤였다.

그랬던 그가 스무 살이 되며 한 층 성숙한 기량과 파괴력을 갖추기 시작했다. 과거 입식격투기 ‘레전드’ 선배들보다도 빠른 속도다. 특히 최근에는 일본 원정경기에서 자신의 강점인 강력한 킥을 활용하며 베테랑 일본 파이터를 KO로 꺾고 다시 한 번 국내외 관계자를 놀라게 했다.

이제 조경재는 재능 있는 초고교급 선수라는 틀에서 벗어나 무시무시한 파이터로 성장 중이다. 178㎝ 65㎏의 체격 조건도 출중하지만 무엇보다 상대를 가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과감함이 돋보인다. 22전 18승 4패 11KO의 전적, KO율도 60%를 넘는다.

이번에 조경재와 맞붙는 상대는 진태근(18·대구 범어 피어리스짐)이다. 조경재와는 이미 한 차례 맞붙은 경험이 있다. 16전 8승 8패 3KO의 전적으로 상대적으로 승률은 낮지만 누구보다 화끈한 경기력을 보여주는 파이터다. 더욱이 군 입대를 앞두고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경기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려는 의지가 크다.

조경재는 “상대에 대한 특별한 생각은 없다. 킥뿐만 아니라 펀치 콤비네이션까지 완성하기 위해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며 “이기기 위한 경기보다는 내 스스로 성장했다는 것을 인정할 수 있는 면모를 보여주겠다. 상대를 반드시 쓰러뜨리겠다는 각오로 경기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진태근은 “재미있는 경기를 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며 “관객들이 화끈한 경기를 만끽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조경재와 진태근의 맞대결은 오는 14일 서울 화곡동 KBS아레나홀에서 펼쳐지는 맥스FC 14 메인 3경기 라이트급(65㎏) 매치로 진행된다.

맥스FC 14 ‘더 피플스 챔피언스’는 이날 같은 장소에서 오후 3시부터 시작된다. 경기 당일 오후 7시부터 IPTV IB스포츠와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중계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