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야구 프로야구
[퓨처스리그] KIA타이거즈 미소, 상무 황대인 4타점-박진태 승리투수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7.11 23:47 | 최종수정 2018.07.11 23:49:07
  • 댓글 0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비록 1군 선수단은 연패에 빠져 있지만 KIA(기아) 타이거즈 팬들은 미소를 띨 것 같다. 상무에서 군 복무를 하고 있는 황대인과 박진태가 맹활약했기 때문이다.

상무는 11일 서산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2018 KBO 퓨처스리그 원정경기서 황대인과 박진태의 활약 속에 8-2 승리를 거뒀다.

 

▲ 역투하고 있는 박진태. [사진=뉴시스]
 

 

황대인과 박진태 모두 KIA에서 뛰던 도중 상무로 군 입대를 해 2군 무대를 누비고 있다.

이날 황대인은 4회초 무사 2루에서 2루타를 쳐 결승 타점을 뽑아냈다. 7회 중전 안타를 친 그는 8회 좌중월 스리런 홈런을 작렬하며 4타점째를 기록했다. 5타수 3안타(1홈런) 4타점 2득점 만점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시즌 타율을 0.350(240타수 84안타)으로 끌어올린 황대인은 홈런과 타점 개수를 각각 12개, 54개로 늘렸다.

박진태는 마운드에서 빛났다. 5⅔이닝 동안 5피안타 2탈삼진 6사사구 1실점(비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5승(7패)째를 따냈다. 평균자책점은 5.13으로 내려갔다.

삼성 라이온즈는 익산 원정에서 KT 위즈에 7-6 역전승을 거뒀다. 3-6으로 뒤진 9회초 4점을 뽑으며 역전극을 완성했다.

삼성 타선에서는 송준석과 백승민, 백상원이 나란히 2타점씩을 뽑았다. 5번째 투수로 나온 이케빈(1이닝 2실점)이 쑥스러운 구원승을 챙겼다. 시즌 첫 승.

9회 구원 등판해 1이닝 4실점을 기록한 신병률이 패전을 떠안았다. 시즌 2패(2승)째.

SK 와이번스와 화성 히어로즈의 화성 경기,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이천 경기는 그라운드 사정으로 열리지 못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