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09:09 (금)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 두산베어스 양의지 상금 300만원, 울산공고 최용준 깜짝 준우승
상태바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 두산베어스 양의지 상금 300만원, 울산공고 최용준 깜짝 준우승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7.13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생애 최고의 한 해를 보내고 있는 양의지(두산 베어스)가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상금 300만원을 획득했다.

양의지는 13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린 2018 KBO(프로야구) 올스타전 이벤트 신한은행 마이카 퍼펙트피처에서 6점을 얻어 우승했다.

양의지는 “제게 이런 능력이 있는 줄 몰랐다”며 “제가 뽑은 팬들에게 선물 줄 수 있어 기쁘다. 선물 많이 받아가셨으면 좋겠다”고 활짝 웃었다.

 

▲ 두산 양의지(왼쪽)가 퍼펙트피처에서 우승한 뒤 정운찬 KBO 총재와 사진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울산공고 재학중이라 특별히 KBO의 초대를 받은 최용준은 5점을 얻어 이형종(LG 트윈스)과 동룔을 이루더니 서든데스에서 이형종을 누르고 준우승을 차지했다.

최용준은 “꿈만 같은 프로무대에 나와서 기분이 좋다”며 “진짜 프로야구 선수 돼서 올스타전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해 박수를 받았다. 

장필준(삼성 라이온즈) 진명호(롯데 자이언츠)가 4점씩, 앙헬 산체스(SK 와이번스) 이민호(NC 다이노스)가 3점씩 얻어 뒤를 이었다.

안치홍(KIA 타이거즈)과 이대호(롯데)는 1점을 얻는데 그쳤다.

안치홍이 부진하자 팀 동료 김민식은 모자에 얼굴을 파묻고 웃었다. 송광민(한화 이글스)도 함박미소를 지었다. 안치홍은 멋쩍은 표정을 지었다.

이대호는 투구가 오른쪽 끝 빨간 배트에 맞았으나 홈이 깊게 흔들리자 넘어가질 않자 고개를 젖히면서 아쉬움을 나타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