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야구 프로야구
넥센 김하성 퍼펙트히터 으뜸별, 롯데 나종덕 준우승 [2018 프로야구 올스타전]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7.14 18:23 | 최종수정 2018.07.14 18:26:37
  • 댓글 0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넥센 히어로즈 내야수 김하성(23)이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프로야구) 올스타전 퍼펙트히터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김하성은 14일 울산 문수야구장에서 열린 올스타전 퍼펙트히터에서 3점을 올리며 우승했다.

퍼펙트히터는 배팅 티에 놓인 10개의 공을 쳐 내야 과녁 5개(흰색 1점)와 외야 과녁 4개(파란색 2점) 등 총 9개의 과녁을 명중시키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맞힌 과녁 점수를 합산해 우승자와 준우승자를 결정했다.

 

▲ [울산=스포츠Q 주현희 기자] 김하성(왼쪽)이 14일 퍼펙트히터 우승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드림 올스타에서는 함덕주(두산 베어스), 나종덕 손아섭(이상 롯데 자이언츠), 구자욱(삼성 라이온즈), 김재윤(KT 위즈), 나눔 올스타에서는 김윤동(KIA 타이거즈), 박민우(NC 다이노스), 정찬헌(LG 트윈스), 김하성(넥센), 송광민(한화 이글스)이 대표로 나서 승부를 겨뤘다.

3점을 올린 김하성은 우승을 차지하며 상금 300만원을 거머쥐었다.

함덕주와 송광민, 나종덕, 김재윤은 모두 1점 과녁에 한 차례만 명중시키면서 1점만 올렸다. 이들은 서든데스에 나섰고, 1점을 얻은 나종덕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나종덕에게는 상금 100만원이 주어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