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8 19:50 (일)
[PGA] '악천 후 중단' RBC 캐나다오픈, 안병훈 1R 8버디-4위... 플리트우드 이글 3개
상태바
[PGA] '악천 후 중단' RBC 캐나다오픈, 안병훈 1R 8버디-4위... 플리트우드 이글 3개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7.27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갑작스런 악천후로 인해 참가 선수들이 3분의 1이 라운드를 마감하지 못한 가운데 안병훈(27·CJ대한통운)이 매서운 기세로 선두권으로 올라섰다.

안병훈은 27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 글렌 애비 컨트리클럽(파72·725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총상금 620만달러·한화 69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를 엮어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기상 악화로 전체 155명 중 54명이 1라운드를 끝내지 못한 상황 속 안병훈은 공동 4위에 자리했다. 선두에 오른 로버트 개리거스(미국)는 9언더파 63타로 안병훈에 3타 앞서 있다.

 

▲ 안병훈이 27일 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 1라운드에서 공동 4위에 올랐다. [사진=AP/뉴시스]

 

5번 홀까지 버디 4개를 잡아내며 쾌조의 감각을 보여준 안병훈은 후반 11, 12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하며 주춤했다. 그러나 13~14번과 16~17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다시 상승세를 탔다.

2015년 유러피언투어 BMW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안병훈은 PGA 투어에서는 아직 우승이 없다. 2016년 5월 취리히 클래식과 올해 메모리얼 토너먼트 등 두 차례 준우승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상승세를 탄 안병훈은 올 시즌 첫 승과 통산 2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김민휘(26)는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로 공동 9위에 올랐고 김시우(23)는 1개 홀을 마치지 못한 가운데 세계 1위 더스틴 존슨(미국)과 같은 4언더파 68타로 공동 22위다.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도 날카로운 샷 감각으로 주목을 받았다. 2,13,16번 홀에서 3개의 이글을 수확내며 16번 홀까지 5언더파를 기록했다. PGA 투어에서 한 라운드 이글 3개는 2015년 에릭 액슬리(미국) 플리트우드가 처음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