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6 17:50 (수)
[리틀야구 50-70 월드시리즈] '진승철호' 한국, 호주 19-0 콜드게임 4이닝 퍼펙트 지도
상태바
[리틀야구 50-70 월드시리즈] '진승철호' 한국, 호주 19-0 콜드게임 4이닝 퍼펙트 지도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7.30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한국 13세 이하(U-13) 리틀야구 대표팀이 호주를 한 수 지도했다. 세계 정상을 향한 도전의 출발이 산뜻하다.

진승철 감독, 박형식 기영주 코치가 이끄는 13세 대표팀은 30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리버모어 맥스베어 파크에서 열린 2018 리틀리그 인터미디어트(50-70) 월드시리즈 국제디비전 1차전에서 호주 대표 노던 메트로를 4이닝 만에 19-0 콜드게임으로 대파했다.

아시아·태평양·중동 지역예선을 5전 전승으로 마치고 아시아-퍼시픽 대표 자격을 획득한 한국은 강력한 우승후보답게 완벽한 투타 밸런스를 뽐냈다. 장단 14안타를 생산하면서 단 하나의 안타도 주지 않았다. 수비에선 에러도 없었다.

 

▲ 아시아-퍼시픽 대표로 월드시리즈에 나선 13세 이하 리틀야구 대표팀. 호주를 19-0으로 대파했다. [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이다헌이 3안타로 공격을 이끌었다. 황준성 이기창도 나란히 2안타 3타점씩을 더했다. 마운드에서는 이현욱, 신정우, 이승준, 나우현이 1이닝씩 나눠 던졌다. 넷 다 탈삼진 3개씩을 솎아내 퍼펙트를 합작했다.

아시아예선에서 일본을 제친 한국은 31일 오전 4시 캐나다와 2차전을 치른다. 승리할 경우 푸에르토리코-라틴아메리카 승자와 새달 2일 오전 7시 3차전에서 만난다. 캐나다에 지더라도 바로 탈락은 아니다. 라틴아메리카에 진 유럽-아프리카와 패자부활전을 통해 다시 올라갈 기회가 있다.

50피트(15.24m) 투수 거리, 70피트(21.34m) 누간 거리 구장을 사용, 50-70 대회로 불리는 인터미디어트 월드시리즈에는 한국, 캐나다, 라틴아메리카, 호주, 유럽-아프리카, 푸에르토리코 등 국제디비전 6개, 미국 캘리포니아, 동부, 중부, 남동부, 남서부, 서부 등 미국디비전 6개 등 총 12개 팀이 참가했다.

한국은 이동수 감독이 지휘했던 2015년 이후 3년 만에 우승에 도전한다. 2014년 인터미디어트 월드시리즈에서 지휘봉을 잡았으나 결승에서 고배를 들었던 진승철 감독은 이번엔 반드시 세계정상에 오르겠다는 각오로 미국으로 향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