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0 10:09 (월)
[리틀야구 50-70 월드시리즈] '불방망이' 한국, 캐나다도 콜드게임 초토화
상태바
[리틀야구 50-70 월드시리즈] '불방망이' 한국, 캐나다도 콜드게임 초토화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7.31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한국 13세 이하(U-13) 리틀야구 대표팀이 호주에 이어 캐나다도 대파했다.

진승철 감독, 박형식 기영주 코치가 이끄는 13세 대표팀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리버모어 맥스베어 파크에서 열린 2018 리틀리그 인터미디어트(50-70) 월드시리즈 국제디비전 2차전에서 캐나다 대표 코퀴틀럼을 23-0, 4회 콜드게임으로 한 수 지도했다.

 

▲ 캐나다 선수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은 한국 야구대표팀. [사진=한국리틀야구연맹 제공]

 

전날 호주 대표 노던 메트로를 4이닝 만에 19-0으로 누른 한국은 북아메리카 야구강국 캐나다마저 초토화시키고 3년 만의 우승을 향해 진격했다. 앞서 화성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지역예선 결승에서 일본을 9-0으로 무찌른 걸 포함, 그야말로 파죽지세다.  

투타가 완벽한 하모니를 이뤘다. 박태완이 4안타, 황준성이 3타점으로 공격 선봉에 섰다. 2회 공격 때 무려 17점을 뽑는 등 장단 17안타를 작렬했다. 마운드에선 이현욱, 이승준, 이다헌, 황준성이 1이닝씩을 책임졌다.

 

▲ 아시아-태평양 대표 한국과 캐나다의 경기장면. [사진=리틀리그 50-70 월드시리즈 중계화면 캡처]

 

한국은 새달 2일 오전 7시 라틴아메리카 대표 멕시코와 국제디비전 3차전을 치른다. 멕시코는 유럽-아프리카 대표 체코와 푸에르토리코를 연달아 물리친 강호다. 한국은 지난해 12세 이하(U-12) 메이저 월드시리즈에서 멕시코에 0-1로 패한 바 있어 경계를 늦출 수 없다.

50피트(15.24m) 투수 거리, 70피트(21.34m) 누간 거리 구장을 사용, 50-70 대회로 불리는 인터미디어트 월드시리즈에는 국제디비전 한국, 캐나다, 라틴아메리카, 호주, 유럽-아프리카, 푸에르토리코 6개, 미국디비전 캘리포니아, 동부, 중부, 남동부, 남서부, 서부 6개 등 도합 12개 팀이 참가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