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4 19:30 (일)
이라크 불참 선언, UAE C조로? 김학범호 부담 덜까 [아시안게임 축구]
상태바
이라크 불참 선언, UAE C조로? 김학범호 부담 덜까 [아시안게임 축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18.08.0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나이 조작 파문에 휩싸인 이라크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종목 출전을 포기할 전망이다. 김학범호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이라크 매체 이라크아크바르는 “이라크축구협회가 아시안게임 축구 참가 포기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국제 대회에 출전하려던 이라크 16세 이하(U-16) 축구 대표팀 일부 인원이 공항에서 나이를 속인 사실이 적발되며 대회에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대책 강구에 나선 이라크축구협회가 아시안게임 참가를 포기했다는 것.

 

▲ 이라크가 아시안게임 축구에 불참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학범호에도 영향을 미칠까. [사진=AP/뉴시스]

 

이 소식이 국내에 전해지자 축구팬들은 아시안 게임 조 편성에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다. 이라크가 C조에서 빠지게 되면 C조는 중국, 동티모르, 시리아 단 3팀으로 구성된다. 반면 한국이 속한 E조와 A조는 5팀이 조별리그를 치르게 돼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것.

한국은 조별리그를 4경기나 치러야 하기 때문에 본 대회 개회식이 열리는 18일보다 6일이나 앞서 첫 경기 바레인전을 치른다. C조에 속한 참가국보다 2경기나 더 소화하는 것은 금메달 획득을 노리는 한국과 같은 팀에게는 매우 불리한 상황.

이에 누리꾼들은 “추가로 편성된 팔레스타인이나 아랍에미리트연합(UAE)를 C조로 재편성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각에선 사상 처음으로 조 추첨을 세 번 치르는 일이 벌어지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어떤 조치를 취하든 아시안게임 운영위원회는 ‘졸속 운영’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전망이다.

이라크의 불참 선언으로 UAE가 C조로 재편성되면서 김학범호의 부담을 덜어주는 결과를 낳게 될까.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