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격투기
[로드FC] 권아솔 이은 트래시토커 황인수? 라인재에 또 돌직구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8.13 08:03 | 최종수정 2018.08.13 08:03:09
  • 댓글 0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인 권아솔은 격투기계에서 ‘트래시 토커’로 유명하다. 과거 최홍만에게 맞대결을 요구하는 등 여러 차례 도발을 보인 바 있다.

미들급에서는 황인수(24·팀 매드)가 트래시 토커로 이름을 날릴 기세다. 이 체급에서 돌풍을 달리고 있는 황인수는 미들급 챔피언 라인재(32·팀 코리아 MMA)를 향해 또 한 번 돌직구를 날려 눈길을 끌었다.

 

▲ 왼쪽부터 라인재, 황인수. [사진=로드FC 제공]

 

황인수는 로드FC를 통해 “(라인재가) 챔피언이 돼 처음 한 인터뷰에서 ‘앞으로도 재미없는 경기 하겠다’라고 하더라. 그 말 자체가 챔피언으로서, 프로 선수로서 자질이 없는 것 아닌가. 프로 선수는 자기만족을 위해 경기를 뛰는 게 아니라 팬들의 기대와 관심에 충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라인재는 지난달 28일 로드FC 048에서 최영을 꺾고 새로운 챔피언으로 등극했다. 경기가 끝나고 진행한 인터뷰에서 팬들에게 “재미없는 경기 보느라 고생했다. 다음 경기도 재미없을 거니까 시간 있으면 봐 달라”고 말했다.

황인수는 “(라인재가) 챔피언이 됐으니 대회사에서도 그만한 대우를 해줄 텐데, 챔피언이라면 그에 걸맞은 결과를 내야 한다. 경기력이 가장 첫 번째다”라고 강조했다.

황인수는 최영과 라인재의 미들급 타이틀전을 두고 경기 내용에 대해 꼬집었다. 한 대회의 메인이벤트였고 한 체급의 최강자를 가리는 타이틀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 내용이 형편없었다는 것.

“부상만 아니었으면 출전했을 대회라서 경기장을 찾았는데, 경기가 끝나고 많이 실망했다. 타이틀전이 아니고 영건스 경기인 줄 알았다. 챔피언이었던 최영 선수도, 컨텐더였던 라인재 선수도 둘 다 별로였다.”

황인수는 당시 라인재와 최영의 경기를 본 뒤 케이지에 올라가 “내가 연말에 타이틀전을 할 수 있다면 타이틀전이 뭔지 확실히 보여드리겠다”고 선제 도발했다. 이번에도 독화살을 날리며 라인재의 심기를 건드렸다.

 

▲ 황인수가 7월 28일 로드FC 048 라인재 경기가 끝난 뒤 케이지에 올라가 라인재를 도발하고 있다. [사진=로드FC 제공]

 

부상이 없었다면 맞붙었을 양해준의 경기에 대해서도 “‘조선 팔도 최고의 레프트 훅’이라는 별명이 있던데 영 아니었다. 경기 이후 ‘양해준이 황인수랑 했으면 죽었겠다’라는 댓글들이 많던데, 나랑 했으면 KO 당했을 거다”라고 평했다.

이어 “오히려 미첼 페레이라 선수와 내 경기를 보고 싶다는 사람들이 많더라. 그런데 지금 그 선수는 안중에도 없다. 경기 중에 이상한 동작을 많이 해서 관심을 받고 있는 것 같은데 그런 쇼맨십만으로는 나에게 어림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황인수는 지난해 프로 무대에 데뷔해 ‘흑곰’ 박정교, ‘돌격대장’ 김내철 등에 4연승 무패행진을 이어나가며 강력한 컨텐더 후보로 급부상했다. 하지만 올해 6월 경기를 준비하던 중 어깨에 부상을 입어 현재 수술을 받고 재활 중에 있다.

황인수는 “열심히 재활하고 있다. 빨리 복귀해서 라인재 선수와 붙고 싶다. 스스로 ‘팀 매드 킬러’라며 싸우자고 하지 않았나. 내가 부상당한 사이에 어쩌다 보니 운이 좋아 챔피언이 된 것 같은데 나까지 이겨야 진정한 챔피언이라고 본다. 조만간 케이지 위에서 만나길 바란다”고 결투를 신청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