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5 19:02 (월)
대만에도 쩔쩔맨 김호철호, 명예회복 가능할까? [2018 아시안게임 남자배구]
상태바
대만에도 쩔쩔맨 김호철호, 명예회복 가능할까? [2018 아시안게임 남자배구]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8.21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봤던 팀에게 혼쭐이 났다. 한국 남자배구가 천신만고 끝에 대만을 꺾었다.

김호철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 경기장에서 펼쳐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배구 D조 리그 1차전서 대만을 세트스코어 3-2(25-21 21-25 25-21 23-25 15-12)로 눌렀다.

진땀승을 거둔 한국은 오는 24일 불룬간 스타디움에서 네팔과 D조 리그 2차전을 치른다.

 

▲ 한국 남자 배구 대표팀 선수들이 20일 대만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남자배구는 최근 국제대회에서 부진에 빠져 위기에 봉착했다. 지난해 세계선수권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탈락했고, 올해에는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에서 1승 14패로 16개국 중 꼴찌에 머무는 굴욕을 당했다.

아시안게임은 부진을 끊고 명예 회복할 기회였다.

하지만 세계랭킹 21위 한국은 한 수 아래로 여긴 대만(37위)에도 고전하며 또 한 번 가시밭길을 예고했다. 대만과 역대 상대 전적은 26승 2패가 됐다.

한 세트씩 주고받은 가운데, 3세트는 접전 양상으로 펼쳐졌다. 14-14 동점을 이룬 한국은 상대의 연이은 공격 범실과 정지석의 블로킹으로 18-15 리드를 잡았다.

교체 투입된 세터 이민규의 고른 볼 배분이 돋보인 한국은 22-20에서 정지석의 공격 포인트로 리드를 이어간 끝에 세트를 손에 넣었다.

하지만 한국은 4세트에서 14-11로 앞서고도 대만의 빠른 플레이에 역전을 허용하며 승부는 최종 5세트로 접어들었다.

한국은 5세트에서 센터 최민호와 김규민의 속공을 앞세워 시소게임을 이어갔다. 9-9에서는 곽승석이 첫 공격은 막혔으나 재차 뛰어올라 귀중한 포인트를 따냈다.

대만의 범실로 11-9로 앞선 한국은 최민호의 결정적인 블로킹으로 3점차 리드를 잡았다. 이어 문성민이 쐐기 점수를 뽑았다.

한국은 이날 정지석이 15점, 곽승석이 13점, 김규민이 11점, 문성민과 서재덕이 나란히 9점씩을 뽑으며 팀 승리에 보탬이 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