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9:16 (금)
PD수첩, '군부 쿠데타' 후속 방송.. 미행·감시 일삼은 기무사 실체 조명
상태바
PD수첩, '군부 쿠데타' 후속 방송.. 미행·감시 일삼은 기무사 실체 조명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8.08.2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혜원 기자]  PD수첩이 '작전명령 제 87-4호'에 관한 구체적 진술을 담은 '군부 쿠데타' 후속 방송을 진행한다.

21일 방송되는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지난 '군부 쿠데타' 1편에 이어 군의 정치 관여 행태의 실체를 조명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되는 'PD수첩'에서는 '작전명령 제 87-4호'를 둘러싼 진실을 파헤친다.

 

'PD수첩' [사진=MBC 'PD수첩' 제공]

 

'작전명령 제 87-4호'를 작성한 국군기무사령부, 일명 기무사는 보수 정부의 위기마가 첨병 역할을 하며 정권 유지에 힘을 실어줬다. 실제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에 따르면, 보수우익단체와 보수언론 지원에 열을 올렸던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기무사가 작성한 보고서에서는 보수단체 지원에 150억 원을 증액하도록 요청한 내용에 이어 임기에 관계없이 뉴라이트 등 우파에서 추천한 인사로 심사위원을 교체하는 등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수준의 전폭적 지원이 기록되어 있다.

'PD수첩'은 국군기무사령부가 어떤 방식으로 그들의 정치 권력을 비호해왔는지 조명한다. 본래  군사보안, 군 방첩(防諜)이 주 업무인 기무사에서 왜 군인이 아닌 민간인을 감시하기 시작했을까. 2017년에 작성된 기무사 문건에는 기무사가 경찰과 연결돼 있는 65개 회선을 이용해 민간인들의 주소, 범죄경력정보, 출입국정보 등을 아무런 법적 근거 없이 지속적으로 열람해 왔음을 보여주는 증거 자료가 등장했다.

이어 장애국단체총연합, 충호안보연합, 재향군인회 등 예비역 핵심 단체 양성에 힘을 실어주기 위하여 예비역 보수 단체에 집중 지원을  집중 지원을 받기도 했다.

여기에 기무사가 작성한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국면별 대비 방안' 문건에 따르면 계엄사령관으로 합참의장이 임명된다고 명시되어 있다. 그러나, 기무사는 4개월 뒤 합참의장을 건너뛰고 육군참모총장을 중심으로 계엄사령부를 편성하는 방식을 제시했다.

정해진 군법 체계가 아닌 '육사 출신'이라는 군 내 특정 파벌을 중심으로 친위 쿠데타라는 비판을 받는 것도 이때문이다. 'PD수첩'은 미행, 감시, SNS 관찰 등 갖가지 방법으로 국민들의 자율을 침해한 기무사의 실체를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