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9 02:30 (일)
[2018 아시안게임 축구 중계] 김진야-황인범-황의조 '걸작품' 한국, 이란 '침대축구' 작전 지웠다
상태바
[2018 아시안게임 축구 중계] 김진야-황인범-황의조 '걸작품' 한국, 이란 '침대축구' 작전 지웠다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8.23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객관적 전력에서 부족한 이란으로선 버티기 작전으로 가도 아쉬울 게 없었다. 한국의 침묵이 길어진다면 지긋지긋한 ‘침대축구’를 또다시 보게 될 수도 있었다. 그러나 과정부터 결과까지 완벽했던 작품 하나가 이 같은 우려를 지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3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시작된 인도네시아 위바와 무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SBS, MBC, POOQ, 옥수수, 아프리카TV 생중계)에서 1-0으로 앞서가고 있다.

김진야(인천 유나이티드)와 황인범(아산 무궁화),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합작한 100점짜리 골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앞선 2차례 경기에서 경기력 부진과 인사 거부와 ‘사포’ 논란에 휩싸였던 황희찬을 선발에서 제외했다. 대신 손흥민과 황의조, 이승우를 선발로 내세웠다.

김민재가 경고 누적으로 빠진 가운데 4-2-3-1 시스템을 꺼내들었다. 수비는 조유민과 황현수가 센터백으로 나선 가운데 김진야, 김문환이 양 쪽 풀백으로 출전했다. 이승모와 장윤호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포백 앞을 지키고 황인범은 손흥민과 황의조, 이승우를 지원하고 있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전반 17분 실점 위기를 맞았다. 상대의 슛이 묘한 궤적을 그렸고 크로스바를 때린 것. 다행히 수비가 걷어내며 최악의 상황은 면했다.

1분 뒤 한국이 바로 반격에 나섰다. 황인범이 상대 수비를 제쳐낸 뒤 기습적인 오른발 슛을 날렸다. 그러나 공은 왼쪽 골포스트를 때린 뒤 튀어나왔다.

전반 37분 손흥민의 침투패스를 받아 돌아서려던 황의조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쓰러졌다. 상대 수비수의 발이 황의조의 뒷발에 닿은 것으로 보였지만 페널티킥이 선언되지는 않았다.

그러나 2분 뒤인 전반 39분 드디어 선제골이 터졌다. 김진야의 날카로운 패스를 받은 황인범이 한 번의 속임 동작 이후 문전으로 공을 연결했고 황의조가 감각적인 터치로 마무리했다. 과정부터 결과물까지 완벽한 작품이었다. ‘인맥 논란’에 휩싸였던 황의조의 이번 대회 5번째 골.

21세 이하(U-21)로 꾸린 이란은 한국에 전반 내내 끌려다녔다. 이란으로선 비기기 작전을 펼치며 한국의 조급증을 이끌어 내 역습에 의한 골을 노리든, 승부차기에 가든 모두 손해볼 게 없었다. 그러나 김진야와 황인범, 황의조로 이어진 완벽한 작품이 이란의 ‘침대축구’ 가능성을 완전히 날려버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