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야구 리틀야구
일본 생존, 국제디비전 결승 한일전 리턴매치! [리틀야구 월드시리즈]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8.24 17:24 | 최종수정 2018.08.24 17:27:14
  • 댓글 0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한국 리틀야구가 또 일본과 붙는다.

일본 12세 이하(U-12) 리틀야구 대표 가와구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윌리엄스포트에서 열린 2018 리틀리그 월드시리즈(LLWS) 국제디비전 패자결승전에서 캐리비안 대표 푸에르토리코 라다메스 로페즈를 1-0으로 누르고 부활했다.

이로써 제72회 LLWS 국제디비전 결승 매치업은 한국과 일본의 리턴매치로 결정됐다.

 

▲ 일본이 푸에르토리코를 누르고 국제디비전 결승에 진출했다. [사진=세계리틀야구연맹 제공]
 

 

한국은 앞서 푸에르토리코, 멕시코, 일본을 연파하고 결승에 선착, 상대를 기다리던 차였다. 일본은 유럽-아프리카 대표 스페인, 라틴아메리카 대표 파나마를 누른 뒤 한국에 져 탈락 위기에 놓였으나 푸에르토리코를 꺾고 생존했다.

한국은 전날 일본을 10-0, 4회 콜드게임으로 완파했다. 3경기 19득점 3실점에서 보듯 공수 밸런스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16개 팀 가운데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다. 김영현, 최지형, 최수호, 김기정의 기량은 세계적이다. 

일본은 2010년 이후 월드시리즈 정상에 다섯 차례 오른 리틀야구 최강국이다. 지난해 본선에서 한국을 4-1로 꺾었다. 미국 다음으로 야구저변이 넓다는 이유로 아시아·퍼시픽·중동 지역예선을 거치지 않고 자동 진출하는 혜택도 받는다.

한일 리틀야구 빅매치는 오는 26일 1시 45분 플레이볼한다. 스포츠케이블 채널 ESPN이 미국 전역에 생중계한다. 승리하면 웨스트(하와이 호놀룰루)-사우스이스트(조지아 피치트리) 간 승자 즉, 미주디비언 챔피언과 월드시리즈 결승에서 격돌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민기홍 기자  sportsfactory@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