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09:43 (화)
페이커-스코어 쌍끌이, 결승전 원점! [2018 아시안게임 e스포츠 롤 중계]
상태바
페이커-스코어 쌍끌이, 결승전 원점! [2018 아시안게임 e스포츠 롤 중계]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8.08.2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강한결 기자] 위기의 순간 이상혁과 고동빈이 한국을 구했다. 연패를 막고 한국의 저력을 과시했다.

한국은 29일 자카르타 브리타마 아레나에서 시작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롤) 중국과 결승전에서 2세트를 15-8로 잡았다. 승부 원점. 

 

▲ 한국은 탑 쉔-정글 킨드레드-미드 갈리오-원거리 딜러 애쉬-서포터 알리스타의 조합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중국은 아칼리-세주아니-이렐리아-카아사-그라가스를 내새웠다. [사진=아프리카TV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롤 결승전' 중계영상 화면 캡처]

 

한국 대표팀은 탑 '기인' 김기인(아프리카 프릭스), 정글 '스코어' 고동빈(KT 롤스터), 미드 '페이커' 이상혁(SK텔레콤 T1), 원거리 딜러 '룰러' 박재혁(젠지), 서포터 '코어장전' 조용인(젠지)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이에 맞선 중국은 '렛미' 옌쥔쩌(RNG), '엠엘엑스지(Mlxg)' 류시위(RNG), '시예' 쑤한웨이(WE), '우지' 지안즈하오(RNG), '밍' 시썬밍(RNG)이 출전했다.

한국은 탑 쉔-정글 킨드레드-미드 갈리오-원거리 딜러 애쉬-서포터 알리스타의 조합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중국은 아칼리-세주아니-이렐리아-카아사-그라가스를 내세웠다.

선취점은 한국이 올렸다. 3분 이상혁의 갈리오는 도발로 이렐리아의 발을 묶었다. 고동빈의 킨드레드가 합류해서 마무리를 지었다. 킨드레드는 안정적으로 성장하면 후반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 챔피언이다.

9분 중국은 한국의 빈틈을 완벽하게 노렸다. 그화시켰다.라가스가 궁극기 '술통폭발'을 통해 박재혁의 애쉬를 노렸고, 류시위가 빈틈을 노려 한국의 바텀 라인을 초토

중국은 계속해서 한국을 매섭게 몰아쳤다. 지안즈하오의 카이사가 애쉬를 공격했고 킬 스코어를 6-2까지 벌였다. 한국은 반격에 나서 7-4까지 따라잡았다.

 

▲  중국은 계속해서 한국을 매섭게 몰아쳤다. 지안즈하오의 카이사가 애쉬를 공격했고 킬 스코어를 6-2까지 벌였다. 한국은 반격에 나서 7-4까지 따라잡았다. [사진=아프리카TV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롤 결승전' 중계영상 화면 캡처]

 

곧바로 이상혁의 갈리오와 고동빈의 킨드레드가 잠복을 통해 쑤한웨이의 이렐리아를 잡아냈다.

이후 한동안 소강상태가 이어졌다. 15분 중국은 탑 라인에서 첫 번째 포탑을 철거했다. 첫 번째 포탑을 철거하는 쪽에는 더 많은 골드가 주어진다.

20분 류시위는 세주아니의 궁극기 '빙하 감옥'으로 싸움을 걸었지만, 이상혁이 궁극기 '영웅출연'을 통해 잘 회피했다.

24분 이상혁이 답답한 흐름을 풀어냈다. 도발과 함께 소환사 주문 점멸을 사용해 밍의 그라가스를 잡아냈다. 이 기세를 통해 한국은 화염 드래곤을 사냥했다. 화염 드래곤은 챔피언들의 데미지를 증가시켜준다.

28분 조용인의 알리스타가 공격을 당했다. 하지만 중국 챔피언의 스킬을 모두 받아냈고, 고동빈이 킨드레드의 궁극기 양의 안식처를 사용했다. 양의 안식처는 범위 안의 챔피언을 모두 잠시동안 무적으로 만든다. 이를 통해 한국은 4명의 챔피언을 잡아냈다.

 

▲ 에이스(5명을 모두 처치하는 것)를 기록한 한국은 중국의 넥서스를 파괴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사진=아프리카TV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롤 결승전' 중계영상 화면 캡처]

 

이를 통해 한국은 바론(게임 시작 20분 후 등장하는 오브젝트로 사냥에 성공하면 챔피언의 능력이 향상)과 화염 드래곤 3중첩을 챙겼다.

이를 바탕으로 한국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에이스(5명을 모두 처치하는 것)를 기록한 한국은 중국의 넥서스를 파괴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