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23:00 (목)
'두산베어스 1차 지명' 김대한 활약, 한국청소년야구 슈퍼라운드서 중국에 콜드게임 승
상태바
'두산베어스 1차 지명' 김대한 활약, 한국청소년야구 슈퍼라운드서 중국에 콜드게임 승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9.08 0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한국 18세 이하(U-18) 야구대표팀이 중국에 콜드게임 승리를 거뒀다. 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 진출에 한 발 더 다가섰다.

김성용 야탑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7일 일본 미야자키 선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12회 U-18 아시아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중국을 11-0, 7회 콜드게임 승으로 제압했다.

조별예선에서 일본을 3-1로 누르는 등 3전 전승을 거두며 A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한 한국은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나서 이날 승리로 슈퍼라운드 2승 째를 챙기며 결승행 가능성을 높였다.

 

▲ 두산 베어스에 1차 지명된 김대한이 7일 중국과 청소년야구대회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선제 타점을 올리는 등 활약하며 팀의 11-0 대승을 이끌었다. [사진=연합뉴스]

 

1회부터 타격이 불을 뿜었다. 두산 베어스의 1차 지명을 받은 김대한(휘문고)의 적시타를 바탕으로 앞서갔다. 노시환(경남고)의 연속 적시타까지 터지며 2점을 먼저 냈다.

2회엔 1점, 3회 2점을 더한 한국은 4회 김현민(경남고)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7-0까지 점수 차를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6회 2사 만루에선 김현수(장충고), 김창평(광주일고)이 각각 2타점 적시타를 날려 11-0으로 달아났고 7회 종료 후 콜드게임 승리를 챙겼다.

선발 정구범(덕수고)은 4이닝 1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해 승리를 도왔다. 이어 마운드에 오른 정해영(광주일고)도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8일 대만과 슈퍼라운드 2차전을 치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