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1 15:40 (화)
LA다저스, 약체 신시내티에 대패... 류현진 부담 가중 [MLB]
상태바
LA다저스, 약체 신시내티에 대패... 류현진 부담 가중 [MLB]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8.09.1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LA 다저스가 약체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대패했다. 다음날 등판하는 류현진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LA 다저스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와 2018 메이저리그(MLB) 원정경기에서 6-10으로 졌다.

1회초 공격에서 무사 1,2루 찬스를 날리더니 1회말 선발 알렉스 우드의 난조, 매니 마차도의 에러 등으로 4실점했다. 우드는 3⅔이닝 8피안타 6자책으로 체면을 구겼다.

 

▲ 4회말 강판되는 LA 다저스 알렉스 우드(가운데). [사진=AP/뉴시스]

 

4회 크리스 테일러, 6회 야스마니 그랜달의 대포로 따라붙었지만 초반 벌어진 격차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었다.

갈 길 바쁜 와중에 승패 마진이 –20도 안 되는 내셔널리그 중부 꼴찌를 상대로 졸전을 펼치고 만 LA 다저스다.

내셔널리그 서부 2위의 시즌 전적은 78승 66패. 10일 같은 장소에서 류현진을 선발로 올린다.

순위 경쟁 중인 같은 지구의 콜로라도 로키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는 맞대결했다. 결과는 콜로라도의 13-2 완승이었다. 오승환(콜로라도)은 여유 있는 점수 차에 휴식을 취했다. 

선두 콜로라도는 79승 64패로 LA 다저스와 간격을 1.5경기로 벌였다. 애리조나는 76승 68패로 콜로라도에 3.5경기, 다저스에 2경기 뒤진 3위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