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08:22 (화)
'궁금한 이야기Y' 여고생 제자 성폭행한 교사… 진실은? 23살 교주 '사이비 종교' 이야기도
상태바
'궁금한 이야기Y' 여고생 제자 성폭행한 교사… 진실은? 23살 교주 '사이비 종교' 이야기도
  • 주한별 기자
  • 승인 2018.09.1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주한별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 제자를 성폭행한 선생님의 사건과 사이비 종교 이야기를 방송한다.

14일 방송된 '궁금한 이야기Y'에는 '두 얼굴의 선생님, 사랑인가? 성폭행인가?'가 방송된다. 지방 대도시의 한 여고에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난 것. 갑작스럽게 주말에 사라진 학생은 아이돌 그룹 콘서트를 보기 위해 서울에 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수상한 동행자'가 있었다. 바로 같은 학교의 남자 교사와 함께 서울로 향한 것.

 

[사진 = SBS '궁금한이야기Y' 제공]

 

선생님은 서울에 볼 일이 있어 가던 중 학생을 데려다줬다고 말했다. 그러나 학생의 말은 달랐다. 두 사람이 성관계를 가진 것. 학생은 움직일 수 없는 상태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두 달동안 10차례나 원치 않은 성관계를 가졌다는 학생의 주장과 달리 교사는 제자와 사랑하는 사이라고 주장했다.

'궁금한이야기 Y'는 해당 학교를 방문, 가해자로 지목된 김 교사와 친분이 있던 동료 교사에게 김 교사에 대해 물었다. 과연 성폭행 사건의 진실은 무엇일까?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수상한 신흥 종교에 대한 취재 또한 방송을 통해 공개했다. 두 아들이 8년 째 같은 장소에서 감금을 당하고 있다고 제작진에 제보한 부부는 아들들이 어떤 단체에 세뇌당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부부는 자신들도 과거 아들들과 함께 '그 곳'에 소속되어있었다며 충격적인 사진을 보여줬다. 사진 속 가족들은 빨간 머리로 염색하고 특정 문양을 문신한 모습이었다.

부부는 해당 단체가 수상한 규율을 강조했다고 주장했다. 부부는 스스로를 '비슈누'라고 칭하는 23살 청년이 해당 단체의 리더라고 주장했다. 약 서른 명의 사람들이 당시 어린 김동식을 교주로 삼았고, 교주의 말은 단체에서 절대적이었다.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수상한 종교 단체에서 '신이라 불리는 남자'의 정체를 파헤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