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아마스포츠
골로프킨 무패행진 깬 알바레즈 "명백한 내 승리, 3번째 맞대결도 OK"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9.16 23:31 | 최종수정 2018.09.16 23:31:50
  • 댓글 0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명백한 내 승리다. 좋은 경기를 했기에 만족한다.”

무패 복서 게나디 골로프킨(36·카자흐스탄)을 무너뜨리고 새로운 챔피언이 된 카넬로 알바레즈(28·멕시코)가 세 번째 맞대결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알바레즈는 16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벌어진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챔피언 골로프킨과 12라운드 혈투를 벌인 끝에 2-0 판정승(115-113 115-113 114-114)을 거뒀다.

 

▲ 알바레즈(사진)가 16일 골로프킨을 꺾은 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지난해 9월 17일 이후 정확히 1년 만에 치른 재격돌에서 알바레즈는 골로프킨의 무패 행진을 깨고 새로운 미들급 통합 챔피언이 됐다.

이로써 알바레즈의 통산 전적은 50승(34KO) 2무 1패가 됐다. 반면 골로프킨은 40전 만에 첫 패를 떠안으며 38승(34KO) 1무 1패가 됐다. 골로프킨은 복싱 전설 버나드 홉킨스(53·미국)를 넘어 미들급 역대 최다인 21차 방어를 달성하려던 계획도 무산되고 말았다.

미국 ‘스포르팅 뉴스’에 따르면 거함을 쓰러뜨린 기쁨에 오랫동안 승리 세리머니를 펼친 알바레즈는 “사람들이 원한다면 (골로프킨과) 세 번째 대결도 할 의향이 있다. 하지만 지금은 가족, 지인들과 승리를 만끽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자신이 골로프킨에게 명백하게 승리했다고 강조했다. 알바레즈는 “내 승리가 분명하다. 좋은 경기를 했기 때문에 만족한다. 분명한 승리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금껏 무패 행진을 달린 골로프킨이 까다로운 상대였다는 점도 덧붙였다. “경기를 이기는 과정은 매우 어려웠다. 골로프킨은 위대한 선수다”라고 말한 알바레즈는 “내 한 방으로 마무리 지으려 했다. 하지만 오늘 내 승리는 멕시코의 승리이기도 하다”라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알바레즈는 “난 위대한 선수고, 위대한 라이벌이라는 것을 오늘 입증했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 알바레즈(오른쪽)가 16일 골로프킨에게 오른손 펀치를 날리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초반 분위기를 가져온 쪽은 알바레즈였다. 골로프킨의 왼손 잽을 막은 후 왼손 어퍼컷으로 상대의 빈틈을 노리는 전략으로 1~3라운드를 지배했다.

하지만 골로프킨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4라운드부터 오른손 어퍼컷으로 패턴을 바꾸며 조금씩 주도권을 가져왔다.

5라운드부터는 막상막하였다. 클린치(껴안기)를 거의 하지 않으면서 여러 차례 펀치를 주고받은 둘의 승부는 결국 체력 싸움에서 결정 났다.

알바레즈보다 8살이나 많은 골로프킨은 노련하게 경기를 풀어갔으나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골로프킨은 10라운드에서 기회를 잡았다. 오른손 훅이 알바레즈의 안면을 강타한 것. 경기가 끝날 수도 있던 상황이었으나, 비틀거리던 알바레즈는 끝까지 쓰러지지 않았다.

11라운드에서도 골로프킨의 빠른 펀치에 알바레즈의 턱이 여러 번 흔들렸다.

골로프킨은 12라운드에서 알바레즈와 마지막까지 투혼을 발휘했으나 경기 초반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패배를 인정해야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