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0 04:11 (일)
[TV컷Q]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윤시윤 마음 알았다... 곽선영에 "판사가 아니었는데 판사였어"
상태바
[TV컷Q]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윤시윤 마음 알았다... 곽선영에 "판사가 아니었는데 판사였어"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8.09.20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승훈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이유영이 윤시윤과 다시 재회할 수 있을까?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이유영은 언니인 곽선영에게 윤시윤을 ‘판사’로 언급하면서 두 사람의 앞날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극본 친성일·연출 부성철)에서는 언니인 곽선영(송지연 역)에게 윤시윤(한강호 역)을 빗대어 말하며 “우리 판사님이 끝까지 추적해서 잡았어”라고 말하는 이유영(송소은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이유영 곽선영 [사진=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화면 캡처]

 

이날 ‘친애하는 판사님께’ 방송에서 이유영은 곽선영과 함께 밥을 먹으며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곽선영은 “나 때문에 사법고시 봤지?”라면서 “나 두 번 다시 재판 받기 싫다. 영혼이 다 찢어지는 느낌이야”라고 말해 이유영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이에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이유영은 곽선영에게 “용서하기로 한거냐”고 물었고 “그 말 한 번만 믿기로 했어. 나쁜 짓을 하면 언젠가 벌을 받는다는 말. 내 세대가 아니라 후 세대여도 죗값을 치른다는 것”이라고 대답해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을 높였다.

또한 이유영은 ‘친애하는 판사님께’에서 윤시윤을 ‘판사’라고 칭하면서 “우리 판사님이 끝까지 추적해서 잡았다. 판사 아닌 우리 판사님이”라고 말끝을 흐렸고, “판사가 아니었는데 판사였다”고 말해 윤시윤과 다시 러브라인을 형성할 수 있을지 기대감을 불어넣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