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19 23:20 (일)
빌 코스비, 성폭행으로 최장 징역 10년… 미국 내 '미투' 첫 실형
상태바
빌 코스비, 성폭행으로 최장 징역 10년… 미국 내 '미투' 첫 실형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8.09.27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은혜 기자] 미국의 유명 코미디언 빌 코스비가 성폭행 혐의에 대해 최장 징역 10년형이 선고됐다.

25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몽고메리 카운티의 스티븐 오닐 판사는 빌 코스비에게 약물 투여에 의한 성폭행 혐의 등에 대한 유죄를 인정해 징역 3~10년을 선고했다.

이번 재판에서 오닐 판사는 빌 코스비에게 벌금 2만5천달러(2천791만 원)를 부과했다. 또한 코스비를 성범죄자 목록에 등재하도록 관련 기관에 요구했다.

 

빌 코스비 [사진= 연합뉴스]

 

빌 코스비는 복역 3년 후부터 가석방을 신청할 수 있다. 이때 가석방이 허용되지 않으면 최장 10년까지 복역하게 된다.

빌 코스비는 지난 2004년 자신의 모교인 템플대학 여자농구단 직원이던 안드레아 콘스탄드에게 약물을 먹여 정신을 잃게 한 뒤 필라델피아에 있는 자신의 맨션에서 성폭행한 혐의 등 총 3건의 성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4월에 열린 배심원단 평결에서는 빌 코스비의 혐의에 대해 유죄 평결을 내렸다. 또한 24일 열린 선고 공판 첫째 날 검찰은 빌 코스비가 잘못을 뉘우치지 않고 있고, 재범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징역 5년~10년 사이의 형을 선고해 달라 구형했다.

빌 코스비는 3개 혐의에 대해 혐의당 각각 최장 징역 10년까지 처할 수 있어 총 30년의 중형도 가능하다는 예측도 이어졌다. 그러나 법원은 동일한 사건에서 유래한 혐의들을 합쳐 형량을 산정함에 따라 형량이 줄었다.

빌 코스비는 지난해 할리우드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범죄 폭로로 시작된 '미투'(Me Too) 운동 촉발 이후 미국의 유명인사 가운데 처음으로 성범죄 유죄를 선고받은 인물이 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