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16:27 (금)
'수비 붕괴' 북한, 사우디에 대패 '탈락 확정'
상태바
'수비 붕괴' 북한, 사우디에 대패 '탈락 확정'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5.01.14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안컵 B조, 중국은 우즈벡 꺾고 조 1위로 8강행

[스포츠Q 이세영 기자] 북한이 사우디아라비아에 대역전패를 당하며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들었다.

북한은 14일 호주 멜버른 렉탱귤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B조리그 2차전 사우디아라비아와 경기에서 1-4로 역전패를 당했다.

1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에 0-1로 진 북한은 2연패를 당하며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중국이 우즈베키스탄을 2-1로 꺾음에 따라 북한의 8강 진출이 좌절됐다.

B조는 중국이 2승으로 8강행을 확정한 가운데 사우디와 우즈베키스탄이 나란히 1승1패를 기록했다. 사우디가 골득실에서 2골 앞서 2위다.

▲ 북한(흰 유니폼)이 14일 아시안컵 사우디와 B조 2차전에서 1-4로 져 탈락이 확정됐다. [사진=아시안컵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선제골은 북한이 넣었다. 북한은 전반 11분 상대 골키퍼의 몸에 맞고 나온 공을 량용기가 리바운드 슛으로 연결, 사우디 골망을 갈랐다.

그러자 사우디가 곧장 반격에 나섰다. 전반 37분 나이프 하자지가 상대 진영 페널티박스 오른쪽 지점에서 오른발 슛, 동점골로 연결했다. 하자지의 발을 떠난 공이 리명국 골키퍼의 가랑이 사이로 들어갔다.

전반이 1-1로 끝난 가운데 후반 들어 북한 수비가 크게 무너졌다. 사우디는 후반 7분 만에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알 도사리가 왼쪽에서 크로스를 내줬고 이것을 문전에 있던 알 살라위가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역전을 당한 북한은 수비가 더욱 무너졌다. 두 번째 골을 허용한지 2분 만에 세 번째 골을 내줬다. 이번에도 주인공은 알 살라위였다. 그는 북한의 공을 가로챈 뒤 가볍게 추가골을 터뜨렸다. 3-1 사우디의 리드.

▲ 중국(흰 유니폼)이 14일 아시안컵 우즈베키스탄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두고 조 1위와 8강행을 확정했다. [사진=AP/뉴시스]

북한이 선수 교체를 통해 반전을 꾀했지만 여의치 않았고 오히려 한 골을 더 내줬다. 후반 32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나와프가 골을 넣었다. 두 차례 골포스트를 때렸지만 슬라이딩 슛으로 마무리지었다.

중국은 쑨커의 결승골로 우즈베키스탄에 2-1 역전승을 거두고 8강에 진출했다.

전반 22분 우즈베키스탄 아흐메도프에 선제골을 내준 중국은 후반 10분 우시가 동점골, 23분 쑨커가 역전골을 넣으며 포효했다.

syl015@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