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3:47 (목)
[로드FC] '11개월만의 컴백' 박정교, "팬들에게 감동 드릴 것"
상태바
[로드FC] '11개월만의 컴백' 박정교, "팬들에게 감동 드릴 것"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10.0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저돌적인 공격력과 스포츠맨십으로 격투기 팬들의 사랑을 받은 로드FC ‘흑곰’ 박정교(39·박정교 흑곰캠프)가 11개월 만에 케이지로 돌아온다.

그 무대는 오는 11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영건스 40의 메인이벤트다. 타격과 그라운드 실력을 두루 갖춘 ‘강철 뭉치’ 임동환(23·팀 스트롱울프)과 격돌한다.

 

▲ 박정교(오른쪽)가 11개월만의 복귀전을 앞둔 심경을 밝혔다. [사진=로드FC 제공]

 

박정교는 그간 물러섬 없는 화끈한 타격전을 펼치며 숱한 명승부를 남겼다. 하지만 지난해 영건스 38에서 황인수에게 1라운드 11초 만에 파운딩에 의한 TKO 패를 당하기도 했다. 승패에 연연하지 않는 그이지만, 분명 뼈아픈 패배였을 터.

그러나 박정교는 “이번 대회에서도 운이 좋으면 재밌는 경기가 될 것이고, 운이 나쁘다면 그때처럼 금방 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난 개의치 않는다”라며 태연한 면모를 보였다.

그는 “그저 티켓을 구매해 대회장을 찾아와주시는 팬들에게 어떻게 감동을 드리고 좋은 경기를 보여 드릴지만 생각하고 있다. 그러니 팬들도 즐겁게 즐겨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어느덧 불혹을 앞둔 그다. 케이지에 오르는 것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적지 않다.

하지만 박정교는 “이 운동을 하기 위해 오랜 군 생활도 접고 나왔던 그 열정이 아직 식지 않았다. 그래서 선수로 계속 뛰고 있다. 나에게 정신력을 빼면 시체와 다름없다”며 우려를 잠재웠다.

“챔피언 벨트를 매는 것보다 사람들의 마음을 휘어잡는 파이터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박정교가 이번엔 어떤 명승부를 선사할지 격투기 팬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로드FC 050은 11월 3일 오후 7시부터 스포티비(SPOTV)에서 생중계되고, 다음스포츠와 아프리카TV, 로드FC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시청할 수 있다. 해외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 세계로 동시에 생중계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