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8 18:42 (금)
[내일날씨] 올해 가장 추운 가을 온다...서울 6도, 철원 2도 전망 '기온별 옷차림' 신경써야
상태바
[내일날씨] 올해 가장 추운 가을 온다...서울 6도, 철원 2도 전망 '기온별 옷차림' 신경써야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8.10.1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혜원 기자] 목요일인 내일은 올해 들어 가장 추운 겨울이 될 전망이다. 하루 종일 찬바람이 이어지면서 체감 온도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낮에도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으면서 대관령 등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를 중심으로는 서리가 내리거나 물이 얼겠다.

10일 기상청 일기예보에 따르면 11일 목요일 내일은 올해 가장 추운 가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의 기온이 예년 이맘때보다 5도 가량 낮은 수준을 보이겠으며, 차가운 공기로 낮에도 기온이 크게 오르지 않을 전망이다.

 

10월 11일 목요일 기상정보 [사진=네이버 화면캡쳐]

 

기상청 동네예보에 따르면 목요일인 내일은 서울 아침 기온이 6도, 춘천 4도, 대전과 청주 7도, 광주 9도, 부산 10도 등 전국적으로 한자릿수 기온을 보이는 곳이 증가하면서 쌀쌀한 날씨가 지속되겠다.

이어 오후 역시 서울 16도, 강원영서 15도, 강원영동 19도, 충남 16도, 충북 16도, 경북 19도, 경남 21도, 전남 17도, 전북 17도로 관측되면서 10도 가량의 일교차가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갑작스러운 기온 하락으로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10~17도를 보이겠고, 낮 최고기온은 14~21도로 예상되면서 어제보다 5도 가량 기온에 체감 온도가 뚝 떨어질 전망이다.

기온 급락 뿐 아니라 강원산지로는 강풍예비특보가 발효되는 등 찬바람이 불어올 것으로 전해지면서 기온에 맞는 '기온별 옷차림'이 관심을 모았다. 외출시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따뜻한 옷차림에 신경쓰는 것이 좋다.  

현재 남부 해상을 중심으로는 구름이 길게 지나고 있다. 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이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목요일 내일까진 강한 바람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갑작스러운 기온 하락으로 특히 대관령 등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는 기온이 0도 가까이 떨어질 것으로 보이며, 서리가 내리는 지역이 늘겠다.

찬 공기와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대기 확산이 원활해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나타내겠다. 그러나 가을철 햇빛에 피부가 상하지 않도록 자외선 지수에 신경쓰는 것이 좋다.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물결이 높아지면서 해안가 저지대가 침수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경기도 양주, 강원도 철원과 태백, 충청도 제천 등 2도를 기록하는 지역이 쏟아질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로 외출시 옷차람을 결정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일교차에 대응하는 가을 기온별 옷차림을 숙지해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이때 기상청 홈페이지를 이용할 경우 내일날씨, 주간날씨, 주말날씨를 시작으로 서울날씨, 강릉날씨, 대전날씨, 부산날씨, 청주날씨, 제주날씨, 대구날씨, 광주날씨, 인천날씨 등 지역별 상세 기온과 강수확률을 확인할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