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6 17:29 (월)
[스마트여행] 부산불꽃축제 10월27일 광안리해수욕장서 '펑펑'...주변 가볼만한 여행지도 풍성
상태바
[스마트여행] 부산불꽃축제 10월27일 광안리해수욕장서 '펑펑'...주변 가볼만한 여행지도 풍성
  • 이두영 기자
  • 승인 2018.10.17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두영 기자] 해운대해변,송정리해변,송도해수욕장 등과 함께 부산에서 가볼만한 곳으로 손꼽히는 광안리해수욕장에서 오는 27일 부산불꽃축제가 열린다. 이 행사는 다채로운 형상의 불꽃과 더불어 화려한 레이저쇼로 깊어가는 가을밤을 낭만과 열정 속으로 몰아넣을 전망이다. 매년 관람객이 백만 명이 넘는 인기 축제다.

바닷가 명소인 동백섬을 비롯해 이기대, 황령산에서도 불꽃을 감상할 수 있다. 

광안리해변에서 열릴 부산불꽃축제. [사진=연합뉴스]

온라인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에서 지난 8일 12시부터 진행 중이다. 불꽃이 가장 잘 보이는 명당은 테이블과 의자가 갖춰진 R석으로 10만원이다. 의자만 제공하는 S석은 7만원이다.

축제장 뒤에는 온천사우나 및 찜질방, 웨딩홀 등 시설이 갖춰진 아쿠아펠리스를 비롯해 불꽃축제 명당이며 쾌적한 숙소인 호메르스호텔, 맛난 커피를 마실 수 있는 커피스미스 등 카페 등이 늘어서 있다.

올 가을 부산에는 축제가 즐비하다. 마마무, 더보이즈 등 가수가 출연해 한류문화의 잠재력을 발산하는 원아시아페스티벌(10월 20~28일)은 젊은 층의 호응이 가장 뜨거울 것으로 예상되는 행사다.

그 외 부산현대미술관에서 34개국 66개 아티스트 팀이 참여해 방대한 양의 미술작품을 선보이는 2018부산비엔날레(9월 8일~11월 11일), 철공장에서 문화공간으로 변신한 F1963의 정체성을 조명해보는 ‘F1963특별기획전시 철-인(9월1일~10월21일)’도 만추로 가는 길목에서 문화의 향기를 느끼게 할 행사다.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BEXCO(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리는 부산국제음식박람회는 관광객들을 풍요로운 미각의 세계로 인도한다. 19~21일 초량차이나타운에서 열리는 부산차이나타운특구 문화축제와 송도해수욕장·부산공동어시장을 시끌벅적하게 할 부산고등어축제도 있다.

싱싱한 해산물이 풍부한 자갈치시장의 부산자갈치축제와 동래파전으로 유명한 동래의 동래읍성역사축제는 지난 14일 끝났다.

한편 이번 불꽃축제 장소 근처의 추천할만한 여행지는 누리마루APEC 하우스, 해운대해수욕장, SEA LIFE(씨라이프) 부산아쿠아리움,해월정 등 4곳이 대표적이다. 

씨라이프는 자동차로 만든 어항, 물 3천톤이 담긴 대형 수족관, 길이 80m의 해저터널,펭귄전시관 등 볼거리와 체험거리가 풍부한 해양테마 수족관이다. 입장권은 온라인 예매 시 성인 기준 2만1천원이다.

해월정은 달맞이고개의 달맞이언덕에서 달이 뜨는 모습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정자다. 달맞이고개 아래의 바닷가 청사포에서 해안도로를 따라 송정해수욕장으로 가는 도중에는 일종의 스카이워크 시설인 청사포 다릿돌전망대가 있다. 바닷물이 아찔하게 보이는 전망 시설로 입장료가 없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