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Q(큐)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 장애인스포츠
[SQ종합] 불굴의 전민재, 장애인체전 육상 '15년 연속 3관왕' 금자탑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10.29 02:26 | 최종수정 2018.10.29 12:54:19
  • 댓글 0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한국 장애인 육상의 대표 주자인 전민재(41·전북)가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육상에서 15년 연속 3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전민재는 28일 전라북도 익산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제38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육상 여자 200m T36 경기서 32초 74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400m와 100m 우승에 이어 이번 대회 3관왕에 올랐다.

이로써 2004년 처음 3관왕이 됐던 전민재는 2013년 비공식 3관왕(400m 선수 부족으로 시범경기 1위)을 포함해 15년 연속 3관왕이라는 대기록을 써냈다.

 

▲ 전민재가 28일 익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여자 육상 200m T36 경기에서 1위로 질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대회는 물론, 국제 대회에서도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고 있는 전민재는 한국 장애인 육상의 간판 스타다.

5살이던 1982년 뇌염을 앓고 뇌성마비 1급 판정을 받았던 전민재는 2003년 26세의 나이에 육상계에 데뷔해 1년 만인 2004년 잠재력을 폭발하며 장애인체전 3관왕을 차지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 2개를 따며 국제무대에 자신의 이름 석 자를 알린 그는 2012년 런던 패럴림픽 100m, 200m 은메달과 2013년 세계선수권 200m 금메달을 휩쓸며 세계적인 반열에 올랐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패럴림픽 200m 은메달에 이어 올해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는 100m와 200m를 제패하면서 2회 연속 2관왕이 됐다.

국제 대회에서 메달을 딸 때마다 미리 작성한 편지를 공개하는 것으로도 유명한 전민재는 이번 장애인체전에서도 개최지인 전북 대표로 나서서 15년 연속 3관왕의 위업을 달성,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열정과 의지로 감동을 선사했다.

대회가 4일째에 접어든 가운데, 다관왕이 쏟아져 나왔다.

수영의 박세미(충북)를 포함해 대회 5관왕 4명이 탄생했고, 4관왕 2명, 3관왕 72명이 각각 배출됐다.

동·하계 종목을 아우르는 선수들의 활약도 두드러졌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노르딕스키에 출전했던 신의현과 이도연, 서보라미는 사이클에 나서 금메달 2개씩을 획득했다.

평창 패럴림픽 때 한국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수문장이었던 유만균은 육상 포환과 창, 원반던지기 등 3개 종목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유만균의 백업 멤버에서 주전으로 발돋움하며 골리상을 받은 이재웅도 포환과 창던지기에서 2관왕에 올랐다.

한편, 대회 폐막을 하루 앞두고 경기도가 종합 순위 1위를 달렸고, 충북, 서울이 그 뒤를 이었다. 개최지 전북은 7위에 자리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이세영 기자  syl015@sportsq.co.kr

<저작권자 © 스포츠Q(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