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21:19 (수)
'기적의 역전극' 시애틀, 16점차 열세 딛고 슈퍼볼 선착
상태바
'기적의 역전극' 시애틀, 16점차 열세 딛고 슈퍼볼 선착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5.01.19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잉글랜드-인디애나폴리스 승자와 내달 2일 격돌

[스포츠Q 민기홍 기자] 놀라운 집중력이었다. 지난 시즌 창단 38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던 시애틀 시호크스가 '디펜딩 챔피언'의 위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시애틀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센츄리링크필드에서 벌어진 2014~2015 미국미식축구리그(NFL)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 결승에서 그린베이 패커스를 연장 접전 끝에 28-22(0-13 0-3 7-0 15-6 6-0)로 누르고 슈퍼볼에 합류했다.

기적의 역전승이었다. 시애틀은 그린베이의 거센 공격을 감당하지 못하고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그린베이는 쿼터백 애런 로저스의 지휘 속에 에디 레이시, 조디 넬슨이 공격을 주도하며 전반을 16-0으로 앞선 채 마쳤다.

▲ 승부를 결정지은 결승 터치다운을 성공시킨 저메인 커스가 포효하고 있다. 시애틀은 대역전극을 연출하며 슈퍼볼에 선착했다. [사진=AP/뉴시스]

시애틀은 후반 들어 전열을 가다듬고 반격에 나섰다. 개리 길리엄이 존 라이언의 패스를 받아 터치다운을 성공시키며 기세를 올렸고 스티븐 하우스츠카는 보너스 킥을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4쿼터가 압권이었다. 패색이 짙어가던 시애틀은 종료 2분13초를 남기고 터치다운을 기록해 대역전극의 신호탄을 쐈다. 40초 후 러닝백 마숀 린치의 활약으로 또 득점에 성공하며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 종료 14초를 남기고 필드골을 내주며 승부는 연장으로 향했다.

▲ 그린베이 트래몬 윌리엄스(왼쪽)가 19일 NFC 결승에서 시애틀 저메인 커스의 수비에 막혀 볼을 놓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시애틀의 기세는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았다. 선공 기회를 얻은 시애틀은 연장 들어 쿼터백 러셀 윌슨이 와이드리시버 저메인 커스에게 35야드짜리 패스를 연결하며 승부를 매듭지었다. NFL 콘퍼런스 결승 역사상 3피리어드에서 0-16으로 뒤지던 팀이 승리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초반 부진했던 쿼터백 윌슨은 후반 막판부터 살아나며 209패싱야드를 기록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러닝백 마숀 린치는 157러싱야드를, 와이드리시버 덕 볼드윈은 106리시빙야드를 기록했다.

시애틀은 뉴잉글랜드 아메리칸풋볼컨퍼런스(AFC) 결승에서 격돌하는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인디애나폴리스 콜츠간의 승자와 다음달 2일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피닉스대 경기장에서 슈퍼볼에서 격돌한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