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6 12:13 (일)
[프로농구] '헤인즈 복귀'에 반색 오리온, '부상' 먼로 대신 윌리엄스와 재회
상태바
[프로농구] '헤인즈 복귀'에 반색 오리온, '부상' 먼로 대신 윌리엄스와 재회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11.0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외국인 선수 대릴 먼로의 부상으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던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이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아이러니하게도 서울 SK 해결사 애런 헤인즈의 부상 복귀 때문이다.

오리온은 8일 올 시즌 SK에서 뛰던 외국인 선수 리온 윌리엄스(32·198㎝)를 일시 대체 선수로 등록했다.

윌리엄스는 헤인즈의 부상 공백을 메우기 위해서 SK에서 뛰었는데 올 시즌 10경기에서 평균 16득점 11.8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 리온 윌리엄스(왼쪽에서 2번째)가 고양 오리온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합류한다. 애런 헤인즈(왼쪽에서 3번째)가 서울 SK에 합류하면서 자유의 몸이 됐고 오리온에 다시 돌아가게 됐다. [사진=KBL 제공]

 

올 시즌을 앞두고 하위권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오리온은 지난달 27일 먼로가 LG와 경기에서 발목을 다쳐 전치 2주 진단을 받았다. 오리온은 먼로를 부상 공시했지만 대체 선수를 구하기 힘들어 외국인 선수 한 명으로 버텨야 했고 이후 오리온은 3연패에 빠지며 2승 8패, 최하위로 추락했다.

이런 가운데 헤인즈가 복귀하며 윌리엄스는 자유로운 몸이 됐고 오리온은 더 없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폭발적인 스타일은 아니지만 윌리엄스는 안정적으로 득점을 쌓으며 골밑에서 힘을 불어넣어주는 스타일이다. 한국 무대에서 오랜 경험을 한 윌리엄스는 2012~2013시즌부터 오리온에서 2시즌 동안 뛴 경험이 있어 팀에 무난히 적응할 것으로 보인다.

윌리엄스는 8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리는 창원 LG와 원정경기부터 오리온 유니폼을 입고 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